디지털타임스

 


KB증권 "미국주식 거래시간 연장 후 거래금액 430% 늘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B증권은 미국주식 애프터마켓 거래시간 연장 후 거래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애프터마켓은 미국 정규 시장 종료 후 시간외거래가 가능한 시장이다.

KB증권은 지난달 17일부터 애프터마켓 거래 가능 시간을 기존 1시간(한국시간 오전 6시∼7시)에서 4시간(오전 6시∼10시)으로 변경했다.

애프터마켓 거래시간 연장 후 20거래일 동안 거래계좌 수는 연장 전 20거래일 대비 282% 증가했다. 거래대금은 종전보다 430% 늘었다.

KB증권은 "시간당 평균으로 환산해 비교해도 연장 전 대비 32.6%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미국시장 전체 거래계좌 중 애프터마켓 거래계좌가 차지하는 비중은 연장 전 1.9%에서 연장 후 7.3%로 올랐다.개별종목 거래를 분석해 보면 애프터마켓 거래시간 연장 후 실적발표가 있었던 애플과 테슬라의 거래금액이 연장 전 대비 각각 967%, 22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KB증권 관계자는 "최근 불안정한 시장환경에서 고객들이 미국 정규시장 종료 후 이루어지는 주요 기업의 실적발표 및 공시사항, 기타 뉴스 등에 바로 대처하고자 하는 니즈를 반영한 결과"라고 말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KB증권 "미국주식 거래시간 연장 후 거래금액 430% 늘어"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