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 퇴진 집회 참석’ 유정주, 권성동 직격 “파렴치한 행위? 내가 광장 나간 이유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꼬리 자르기’ 급급한 지금 정권에 분노하는 시민들과 함께 하는 게 정치인의 행동하는 양심”
“특정인 수호하기 위함이 아닌, 상식이 아닌 것에 목소리 낸 것”
“이를 두고 ‘젊은이들의 죽임에 파렴치한 범죄행위 끼워 팔기’ 밖에 해석하지 못하는 與”
“눈물 흘리는 광장 시민들의 손을 먼저 잡아줄 사람은 되려 대통령·與이어야 옳지 않나”
“그도 못할 거라면 진심 다 하고자 시민 옆에 선 정치인들을 ‘중상모략’ 하지 말라”
‘尹 퇴진 집회 참석’ 유정주, 권성동 직격 “파렴치한 행위? 내가 광장 나간 이유는…”
유정주(왼쪽)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유정주 의원실 제공,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퇴진을 주장하는 촛불집회에 참석했던 유정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을 비판한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을 겨냥해 "젊은이들의 죽음에 책임지지 아니하고 바로 사죄하지 아니하였으며 책임을 전가하고 꼬리 자르기에 급급한 지금 정권에 분노하는 시민들과 함께 하는 것이 정치인의 행동하는 양심이라고 생각했다"고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유정주 의원은 21일 '파렴치한 범죄 행위라고요? 광장에 나간 이유'라는 제하의 입장문을 내고 "지금도 변함없다. 그 행동에 계산 따위는 없다"며 "검찰의 기울어진 수사 역시 야당 의원들만 느끼는 오판이라 보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날 권성동 의원은 윤 대통령 퇴진 집회에 참석한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파렴치한 행위'라고 직격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유 의원은 "특정인을 수호하기 위함이 아닌, 상식이 아닌 것에 목소리를 낸 것"이라면서 "이를 두고 '젊은이들의 죽임에 파렴치한 범죄행위 끼워 팔기'라 말하는, 그렇게 밖에 해석하지 못하는 여당 정치인들. 그대들은 국민에게 무엇인가 되묻고 싶다"고 비판 수위를 끌어올렸다.

이어 "마음 아파하고 눈물 흘리는 광장의 시민들의 손을 먼저, 함께 잡아줄 사람은 되려 대통령과 책임 장관, 여당이어야 함이 옳지 아니한가"라며 "그도 못할 거라면 진심을 다 하고자 시민 옆에 선 정치인들을 중상모략 하는 것을 내려놓기를 바란다. 입막음하려 하지 말라"고 일갈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끝내 마음이 다르다면 옳다고 생각하는 길을 걸으면 될 것"이라며 "나는 여전히, 아니 오랜 시간 지금의 대한민국이, 참사가 아플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권성동 의원은 윤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에 참석한 민주당 소속 강민정·김용민·안민석·양이원영·유정주·황운하(가나다 순) 의원과 민형배 무소속 의원을 겨냥해 "민주당과 좌파 시민단체는 재난의 정쟁화를 시도했다가 국민적 지탄을 받았다. 이런 상황 속에서도 여전히 민주당은 정쟁의 미련을 버리지 못한 것"이라고 직격했다.

‘尹 퇴진 집회 참석’ 유정주, 권성동 직격 “파렴치한 행위? 내가 광장 나간 이유는…”
(왼쪽부터) 민형배 무소속 의원,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유정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유정주·민형배 SNS, 연합뉴스>

권 의원은 먼저 "유정주 민주당 의원은 연단에 올라 야권 인사에 대한 검찰 수사를 언급하면서 '인간사냥'을 멈추라고 했다"면서 "이태원 압사 사고와 검찰수사가 도대체 무슨 상관이 있나. 젊은이들의 죽음에 자신들의 파렴치한 범죄 혐의를 끼워 팔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형배 무소속 의원은 '10·29 참사의 진짜 주범'은 윤석열이라고 했다"며 "'퇴진이 추모다'라는 피켓이 날것으로 보여주듯이, 진상규명과 시스템 개선보다 일단 대통령부터 끌어내리고 보자는 식이다. 현장에 모인 통진당 잔당과 똑같은 인식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안민석 민주당 의원은 '이태원 유가족이 모여야 한다'고 했다. 민들레가 사고 사망자 명단을 무단 게재했다가, 비판받은 지 얼마나 됐나"라면서 "유가족을 당파투쟁에 이용하겠다는 검은 속내는 안 의원이나 민들레나 똑같다. 그러니까 민주당이 사망자 명단 유출의 배후로 지적받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권 의원은 "죽음마저 정파적 이익으로 계산하는 죽음의 환전상(換錢商), 유가족의 슬픔을 당파투쟁의 분노로 바꿔보려는 감정사기꾼, 거짓 애도를 하며 죽음까지 독점하려는 정치무당이 바로 이들의 민낯"이라며 "이들은 당파적 번제(燔祭)를 위해 불을 들었다. 그 번제가 바로 '촛불집회'"라고 거듭 날을 세웠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