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고민정, 외신보도 띄우며 尹 직격…“누군가 대통령의 눈과 귀 막고 있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외신도 MBC 향한 언론탄압과 ‘윤석열차’로 드러난 예술 검열의 행위들을 ‘노골적인 보복’으로 인지”
“우리 나라서 벌어지는 일련의 사태를 국제사회가 얼마나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는지 엿볼 수 있어”
고민정, 외신보도 띄우며 尹 직격…“누군가 대통령의 눈과 귀 막고 있나”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고미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민의힘 제공, 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외신보도를 거론하며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윤석열 대통령은 스스로 눈과 귀를 막은 것인가, 아니면 누군가가 대통령의 눈과 귀를 막고 있는 것인가"라고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고민정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미국의 언론매체 VOA는 '#노골적인_보복'이라는 섹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자신을 비판하는 것은 자유'라고 말하면서도 'MBC의 보도는 '악의적''이라고 말했던 지난주 도어스테핑과 부천국제만화축제 당시 '윤석열차'를 검열한 것을 함께 언급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 의원은 "특히 'MBC를 타깃으로 잡은 건 다른 언론들도 윤 대통령에 대한 불리한 보도를 할 경우 다음 타깃이 될 수 있다는 분명한 신호를 보내고 있다'는 인터뷰 내용을 강조하고 싶었던 듯하다. 해당 내용에 대한 답변을 대통령실에 요구했다는 것을 보면 말이다"라며 "물론 대통령실은 답변에 응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즉 외신도 MBC를 향한 언론탄압과 윤석열차로 드러난 예술 검열의 행위들을 '노골적인 보복'으로 인지하고 있는 것"이라며 "언론과 표현의 자유가 보장된 한국이라는 나라에서 벌어지는 일련의 사태를 국제사회가 얼마나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는지를 엿볼 수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기사는 언론인보호위원회(CPJ) Beh Lih Yi의 말로 마무리한다"면서 '윤 대통령이 진정으로 자유를 믿는다면 대중과 언론의 비판과 감시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멘트로 글을 끝맺었다.


고민정, 외신보도 띄우며 尹 직격…“누군가 대통령의 눈과 귀 막고 있나”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대통령실 제공, 연합뉴스>

앞서 고 의원은 지난 18일에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라디오에 출연해 MBC 취재진에 대한 대통령 전용기 탑승 배제 통보에 대해 "대범하지 못 한, 대통령이 그리고 대통령실이 말하기엔 참 좀 그런 내용"이라며 "자기 차도 아닌데"라고 윤 대통령을 정조준했다. 당시 방송에서 고 의원은 "흑백 필터를 껴줘야 하는 사람들 같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정부·여당이 삼성전자를 겨냥해 MBC에 광고를 넣지 말라는 취지로 기업들을 압박한 것에 대해선 "완전히 한 70·80년대 군부 독재 시절로 돌아간 것 같다"고 비판 수위를 끌어올렸다.

과거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시절 OO일보 광고 중단 사태를 언급하면서 "국민이 이 조그만 광고들을 실어주고 막 그랬던 기억도 나는데 거의 반세기 만에 광고로 탄압하는 이런 사태가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