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코로나 우려에도...대구서 신천지 10만명 참석 행사 열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헬기와 대형버스 등 행사 차량 2900여대 동원
지자체와 경찰 등 현장 관리…큰 혼란 없어
신천지피해자연대, 행사장 인근서 반대 집회
코로나 우려에도...대구서 신천지 10만명 참석 행사 열려
신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의 대규모 종교행사가 열리는 20일 오전 대구 수성구 대구스타디움 주 경기장에 입장객 줄이 길게 늘어져 있다. [대구=연합뉴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재확산 기미를 보이는 코로나19와 안전에 대한 우려에도 20일 대구에서 신도 10만명이 참석한 행사를 열었다.

대규모 인파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대구시와 대구경찰청 등은 현장 교통정리와 안전 관리 등에 나서느라 진땀을 뺐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부터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과 신도들은 헬기를 비롯해 대형버스 등 행사 차량 2900여 대를 동원해 행사장인 대구스타디움에 도착했다.

신천지 신도 113기 수료식인 이날 행사는 정오쯤 시작돼 3시간가량 이어졌다.

경찰 관계자는 "대형버스를 타고 행사 참가자들이 순차적으로 빠져나갔으며, 별다른 특이상황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인근에선 신천지 반대 단체의 집회가 열렸다. 신천지피해자연대 측은 행사를 마친 신천지 신도들에게 "신천지 교리를 다시 확인하라" 등의 말을 외쳤으나, 경찰이 현장 관리에 나서 충돌 상황은 벌어지지 않았다.


이날 신천지 측이 동원한 대형버스가 달성군 국가산단대로 양쪽 차선을 따라 주차하면서 시민들이 불만을 제기하기도 했다.
달성군 관계자는 "대구시와 신천지 측과 사전 협의해 하루 동안 교차로와 횡단보도를 제외한 도로에 임시 주차를 허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를 허가한 대구시는 대구시의회 등 지역 사회의 비판을 받고 있다. 대구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증가 추세이고, 이태원 참사 이후 대규모 행사에 대한 안전사고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대구스타디움을 찾은 한 시민은 "아이들과 뛰어놀려고 왔는데 특정 종교 단체가 행사를 하고 있어 돌아가려고 한다"며 "지자체가 신중하게 허가를 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규정상 불허할 수 없었다"는 입장이다. 신천지 측은 코로나19로 인해 실추된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해 대구에서 3년 만에 오프라인 수료식을 연다고 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코로나 우려에도...대구서 신천지 10만명 참석 행사 열려
국가산단대로에 주차된 신천지 측 대형버스. [독자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