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화 하주석, 음주운전 적발로 면허정지…70경기 출장 정지 예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9일 음주운전 적발, 한화 구단은 20일 KBO에 보고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내야수 하주석(28)이 음주 운전 단속에 걸려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다.

한화 구단은 20일 "구단 소속 A 선수가 19일 오전 5시 50분쯤 대전 동구 모처에서 음주단속에 적발됐다"며 "해당 선수는 혈중알코올농도 0.078%로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A 선수는 하주석이다. 한화 구단은 하주석의 음주운전을 인지한 뒤, 20일 KBO 클린베이스볼 센터에 보고했다.

절차에 따라 KBO가 먼저 징계를 내리면, 한화 구단도 하주석에 관한 자체 징계 등에 관해 논의할 계획이다.

KBO는 사회적 지탄을 받는 음주운전에 처벌을 강화하겠다고 선언했다. 2022 KBO 야구 규약은 음주운전 제재를 4가지 항목으로 세분화했다.

단순 적발 시엔 2개월 이상의 참가활동정지, 50경기 이상의 출장정지 또는 500만원 이상의 제재금을 부과한다. 음주 측정을 거부한 채 음주 운전이 확정됐을 때는 3개월 이상의 참가활동 정지나 70경기 이상의 출장정지 또는 700만원 이상 제재금 처분을 받는다. 교통사고를 낸 경우에는 KBO가 1년 이상의 실격처분을 내린다.

올해 6월에는 △면허정지 70경기 출장정지 △면허취소 1년 실격 △2회 음주운전 발생 시 5년 실격 △3회 이상 음주운전은 영구 실격처분 등으로 징계 수위를 더 세분화하고 강화했다.

면허가 정지된 하주석은 KBO로부터 '70경기 출장정지' 처분을 받을 전망이다. NC 다이노스는 지난달 '숙취 운전'을 하고 접촉 사고를 낸 외야수 김기환을 방출한 바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한화 하주석, 음주운전 적발로 면허정지…70경기 출장 정지 예상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된 하주석.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