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5000여만 원 판돈 건 투견 도박…전국서 모인 49명 무더기 검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투견장을 만들어 수천만원을 걸고 도박을 한 일당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전북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형법상 도박 개장죄,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A(65)씨 등 49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이들은 전날 오후 4시 30분쯤 전북 부안군 동진면의 한 식당 뒤뜰에서 판돈 5000여만원을 걸고 투견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동물보호단체의 제보로 투견 현장을 확인한 경찰은 기동대 등을 동원해 현장에 있던 일당을 모두 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철조망 안에서 개 2마리를 싸우게 한 뒤, 돈을 걸고 내기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A씨 등 일당한테서 도박 정보를 받아 전라도와 충청도 등 전국 각지에서 모여든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도박에 적극적으로 가담한 식당 주인과 견주, 심판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또한 이들을 대상으로 정확한 도박 횟수와 규모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5000여만 원 판돈 건 투견 도박…전국서 모인 49명 무더기 검거
현금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