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라자산운용, 회생 가능 한계기업 DIP 투자 확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업회생지원협회와 MOU 체결
신라자산운용, 회생 가능 한계기업 DIP 투자 확대
신라자산운용 제공.



신라자산운용은 회생기업에 대한 투자 확대를 위해 한국기업회생지원협회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협약의 초점은 DIP 파이낸싱이다. DIP(Debtor In Possesion)는 회생기업의 법정 관리인을 의미한다. DIP 파이낸싱은 회생기업에 대한 운영자금 또는 인수합병(M&A)에 대한 투자 전반을 일컫는다.

앞서 쌍용자동차의 회생절차에서는 산업은행이 쌍용차에 1300억원의 DIP 파이낸싱을 단행, 쌍용차의 회생을 견인한 바 있다. 회생기업에 대한 DIP 투자의 규모와 회수이율 등 투자의 내용은 모두 법원의 감독과 승인하에 이뤄진다.

이날 MOU에 따라 한국기업회생지원협회는 향후 회생기업 풀(POOL)을 운용사에 제공하고, 신라자산운용은 대상기업을 물색해 DIP 투자 및 회생기업 M&A에 나서게 된다. 또 협회는 신라자산운용의 투자를 위해 해외 투자기관의 자본을 유치하고 회생기업의 M&A에 협회 전문가들을 파견할 방침이다.

최문호 신라자산운용 대표는 "기업 전문가들이 대거 포진된 한국기업회생지원협회는 한계에 부딪힌 주요 중견 기업에 대해 정상화를 시키는 등 많은 사례와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며 "경제위기 속 한계기업이 늘어나는 현실에서 협회와 손 잡고 고도의 전문성이 요구되는 DIP 투자로 한계기업을 회생시키고 투자자들은 수익을 얻는 구조를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한계기업은 영업활동으로 이자 비용을 감당하지 못해 재무적 난항을 겪는 상태가 지속돼 3년 연속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이자비용)이 1 미만인 기업이다. 산업은행 KDB 미래전략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말 한계기업은 4478곳으로, 10년 전과 비교해 3125곳이나 증가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