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대통령 출근 시간 5분 단축…한남동 관저 입주 마무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尹대통령 출근 시간 5분 단축…한남동 관저 입주 마무리
윤석열 대통령이 8일 한남동 관저에서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지난 7일 한남동 관저 입주 절차를 사실상 마무리하고 관저에 머무르기 시작한 것으로 확인됐다.

8일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전날 저녁부터 서초동 사저가 아닌 한남동 관저에 머무른 후 이날 아침 한남동 관저에서 출근길에 나섰다.

다만, 윤 대통령은 곧바로 용산 대통령실로 향하지 않고 비공개로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날 출근길 문답도 없다.

그동안 서초동 사저에서 용산 집무실까지 교통을 통제해도 10분 가까이 걸렸다면, 한남동 관저에서 집무실까지는 그 절반인 5분 안팎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강을 건너지 않아 일반 교통에 흐름에 주는 영향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지난 9월 7∼8일 태풍 '힌남노'가 북상했을 당시 서초동 자택으로 퇴근하지 않고 임시로 한남동 관저에서 잠을 잔 뒤 대통령실로 출근한 바 있다. 기존 서초동 사저는 매각하지 않고 당분간 빈 집으로 둘 전망이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한남동 출퇴근 여부에 대해 보안상의 이유로 일일이 확인해줄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 취임 후 한남동의 기존 외교부 장관 공관을 새 대통령 관저로 리모델링하는 공사를 진행해왔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