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지하철서 10대 女보며 음란행위한 남성, 경찰 처벌 못한 이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하철서 10대 女보며 음란행위한 남성, 경찰 처벌 못한 이유
붐비는 서울 지하철. <연합뉴스>

지하철에서 한 남성이 10대 여학생들을 보며 가방으로 가린 채 음란 행위를 해 이를 본 한 유튜버가 경찰에 신고했지만 처벌받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불법 촬영하는 사람들을 포착해 경찰에 넘기는 유튜버 '감빵인도자'는 지난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이런 내용의 목격담을 올렸다.

이 유튜버는 불법 촬영범을 찾기 위해 지하철을 순찰하다 남성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15세인 여학생 3명을 보고 따라다니다가 여학생들 맞은편에 앉더니 가방으로 가리고 음란행위를 시작했다.

이에 유튜버는 A씨 근처에 서서 그가 음란행위 하는 모습을 촬영했다. 유튜버는 "가방으로 가리고 음란행위를 했다. 가방에서 휴지를 꺼내던 A씨는 여학생들이 먼저 내리자 뒤따라 내렸다"고 주장했다.

유튜버 역시 같이 내린 뒤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에게 A씨가 음란행위 하는 영상을 보여줬으나, 처벌이 어렵다는 답변을 받았다.

유튜버는 "경찰관들도 영상을 보니 충분히 음란행위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다만 영상에 중요부위가 나온다면 공연음란죄가 명백해서 처벌이 가능한데, 중요부위가 나오지 않아 처벌이 어렵다고 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에게 유튜버가 찍은 영상을 보여주면서 "왜 이런 행동을 하셨냐"고 물었고 A씨는 "성병이 있어서 간지러워서 긁었다"고 답했다.

유튜버는 "사람 많은 데서 여성들 보면서 음란 행위를 했는데 안 보이게 잘 가리고 해서 처벌을 못 한다니 진짜 X같다"고 했다.

한편 공연음란죄는 '공연히 음란한 행위를 한 자'를 처벌하는 범죄다. 혐의가 인정되면 1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원 이하의 벌금, 구료 또는 과료에 처한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