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시, 스마트국토엑스포서 `초실감형 3차원 지도` 첫 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시, 스마트국토엑스포서 `초실감형 3차원 지도` 첫 선
실감형 3차원 지도를 통해 구현한 청와대.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직접 가지 않고 현장을 느낄 수 있는 '초실감형 디지털 3차원 지도 서비스'를 2일 스마트 국토엑스포에서 시범 공개한다고 밝혔다. 사진이나 도면으로 구성된 기존 지도 서비스와 달리 디지털 트윈을 기반으로 실제와 똑같은 공간에서 자유롭게 이동하며 살펴볼 수 있는 기술이다.

시는 이번 이번 사업을 위해 실감형 디지털 트윈 구축 기술을 보유한 모빌테크, 티랩스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각 기업이 자체 개발한 3D 공간 스캐너를 통해 초실감형 실내외 지도 구축을 진행했다.

시는 초실감형 디지털 트윈 구축을 통해 다양한 시민 서비스를 제공한다. 문화재청과 협업해 청와대를 실제와 같이 느낄 수 있도록 드론 및 이동 지도제작 시스템(MMS) 장비로 촬영하고, 아바타를 활용해 청와대 관람, 시설 설명, 시간 이동 시뮬레이션 등의 서비스를 구축했다.

이밖에 금천구와 협업해 홈페이지 연계 서비스, 보행 약자 길 안내 서비스, 3D 좌석 확인 서비스 등 시민들이 필요한 서비스를 S-Map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서울시는 향후 누구나 초실감형 디지털 트윈을 체험할 수 있도록 공개하고 육조거리 재현 등 민·관 협력을 통해 서비스 지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이혜경 서울시 디지털정책관은 "초실감형 디지털 트윈 구축을 통해 시민에게 필요한 콘텐츠를 서비스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향후 시민 의견을 수렴해 주요 명소 등 구축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