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초3때부터 동생 밥해준 착한 딸…100여명에 새삶 주고 떠났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초3때부터 동생 밥해준 착한 딸…100여명에 새삶 주고 떠났다
이진주씨.<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갑작스럽게 뇌사 상태에 빠진 20대 여성이 인체조직 기증으로 100여 명에게 희망을 나누고 세상을 떠났다.

27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29살 이진주 씨는 9월 13일 지인들과 식사 도중 갑자기 쓰러졌고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뇌사 추정상태가 됐다.

갑작스런 비보에 힘들어했던 가족들은 이씨의 마지막이 누군가를 돕는 아름다운 모습으로 기억되길 바라는 마음에 기증을 결심했고 이씨는 지난 15일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에서 인체조직을 기증한 후 세상을 떠났다.

강릉에서 1남 1녀의 장녀로 태어난 이씨는 차분하고 내성적인 성격이었지만, 주변의 어려운 사람을 보면 먼저 다가가 도움을 주는 따뜻한 마음씨를 가졌다고 가족들은 전했다.

아버지 이윤식 씨는 "아이들이 어렸을 때 엄마와 헤어지고 혼자 키워서 딸을 생각하면 눈물이 난다. 외부로 돌아다녀야 하는 직업 탓에 애들을 잘 챙기지 못한 게 한이 된다. 진주가 10살 때부터 동생을 데리고 밥을 해 먹었다"고 말했다.

그는 "마음의 준비를 하라는 의료진의 말을 듣고 이대로 진주를 보낼 수는 없었다. 마지막 가는 길이 누군가에게 희망이 되고 따뜻한 사랑을 나눈 사람으로 기억되길 바랐다. 어려운 이를 돕는 것을 좋아하던 아이였으니 하늘에서 기뻐할 것 같다"고 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