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BTS 지민픽` 불닭볶음면마저…삼양라면도 결국 가격 인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BTS 지민픽` 불닭볶음면마저…삼양라면도 결국 가격 인상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불닭볶음면.<연합뉴스>

삼양식품은 다음달 7일부터 불닭볶음면과 삼양라면 등 13개 브랜드 제품 가격을 평균 9.7% 인상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인상으로 봉지면 기준 불닭볶음면과 삼양라면은 각각 8.7%, 9.3% 오른다. 불닭볶음면 1봉지당 대형마트 판매 가격은 936원에서 1020원으로 84원, 삼양라면은 700원에서 768원으로 68원 인상된다. 다만 실제 판매 가격은 유통 채널별로 다를 수 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밀가루, 팜유 등 주요 수입 원자재뿐 아니라 물류비, 유틸리티 등 생산 비용 급증으로 원가 부담이 가중됐음에도 그동안 수출 확대를 통해 이를 감내해왔지만, 국내 사업 적자 규모가 누적되고 하반기 상황이 더 악화하며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객들의 장바구니 물가에 부담을 드리게 돼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더 좋은 품질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삼양식품의 가격 인상은 라면 4개 회사 중 마지막 인상 조치다.

앞서 농심은 지난달 15일 라면 출고가격을 평균 11.3% 인상했고 팔도는 지난 1일부터 12개 브랜드 라면 제품의 가격을 평균 9.8% 올렸으며 오뚜기도 지난 10일 라면 가격을 평균 11.0% 인상했다.

불닭볶음면은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이 먹방을 하면서 세계적인 인기를 누렸다는 업계 발언이 나왔다. 김정수 삼양식품 부회장은 지난 8월 16일 SBS '식자회담' 출연해 "지민이 불닭볶음면을 즐겨 먹는 모습을 올려주셔서 광고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지민이 '아미'(BTS 팬덤) 앞에서 불닭볶음면 먹방을 하면서 '매운맛 챌린지'가 유행해서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