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 김건희 여사와 `경찰 행사` 참석…"법 지켜야 번영도 가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尹, 김건희 여사와 `경찰 행사` 참석…"법 지켜야 번영도 가능"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1일 인천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제77주년 경찰의날 기념식에서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1일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제77주년 경찰의날 기념식 축사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경찰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사회 곳곳의 법질서를 바로 세울 때 비로소 국민이 온전한 자유를 누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국민의 안전은 우리 정부가 강조하고 있는 '자유'의 기본 바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법이 지켜질 것이라는 믿음 없이는 평화로운 일상도, 눈부신 번영도 이루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주변에는 아직도 '안전 사각지대'가 있다. 특히 사회적 약자를 겨냥한 범죄는 공동체에 대한 신뢰와 믿음을 위협한다"며 아동·스토킹·사기·마약 범죄 근절에 힘써달라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아동을 대상으로 한 범죄 및 스토킹 범죄에 대해 "국가가 더 신속하게 나서야 한다. 관계기관과 힘을 합쳐 피해자 보호와 재범 방지에 이르기까지 빈틈없는 범정부적 안전망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보이스피싱, 전세 사기, 사이버사기 등 7대 악성 사기를 뿌리뽑기 위한 노력이 짧은 기간에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지고 있지만, 서민을 눈물짓게 하는 사기 범죄는 끝까지 추적한다는 비상한 각오로 임해달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마약 범죄 근절을 위한 유관기관 및 국제사회와의 협력도 강조하며 "특히 미래 세대를 지켜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마약과의 전쟁'에서 반드시 승리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경찰의 사명은 변함이 없지만, 경찰의 역량은 끊임없이 혁신해나가야 한다"며 '과학치안' 패러다임으로의 전환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최규식 경무관·정종수 경사·정옥성 경감 등 올해의 경찰 영웅에 선정된 순직 경찰의 희생도 기렸다.

이날 윤 대통령 축사가 진행되는 동안 현장에서는 여러 차례 박수가 나왔다. 앞서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지난 8월 19일 충북 충주시 중앙경찰학교에서 열린 신임경찰 제310기 졸업식에도 함께 참석한 바 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