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피격’ 이래진씨 “어떻게 국민 향해 ‘뻘짓거리’ 하다 불쾌하다는 망언을…”

‘서해 피격사건’ 유족 이래진씨, 울분의 심경글…“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가”
“지우고 감췄으니 큰소리친다? 웃기지 마시라”
“망상에 빠진 자들이 악행과 만행이 들어나니, 일부러 모른 체하고 감히 ‘정권 붕괴’라는 말을 해”
“지들이 감사하면 어떻고 지들 잘못을 찾으니 ‘망신주기’라는 허무맹랑한 씌우기가 말이 되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해 피격’ 이래진씨 “어떻게 국민 향해 ‘뻘짓거리’ 하다 불쾌하다는 망언을…”
(왼쪽부터) 문재인 전 대통령, 이래진씨, 주철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래진씨·주철현 SNS, 민주당 제공>

북한군에 피격당해 숨진 해수부 소속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 형 이래진씨가 전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어떻게 국민을 향해 무례하다 '뻘짓거리' 하다 불쾌하다는 망발과 망언을 할 수 있단 말인가"라면서 "지우고 감췄으니 큰소리친다? 웃기지 마시라.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가"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주철현 민주당 의원은 최근 국회에서 진행된 해양수산부에 대한 국정감사 자리에서 "공무원이 직장에서 근무 시간 중 도망쳐 나와 딴 데서 뻘짓거리 하다가 사고당해 죽은 것도 똑같이 공상 처리하자는 것과 마찬가지"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래진씨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망상에 빠진 얼빠진 자들이 악행과 만행이 들어나니 일부러 모른 체하고 감히 정권 붕괴라는 말을 한다"며 "지들이 감사하면 어떻고 지들 잘못을 찾으니 망신주기라는 허무맹랑한 씌우기가 말이 되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씨는 "아직도 헛된 망상에 빠져서 정신 못 차리는 악랄한 수법을 쓰려 한다. 이제는 국민들이 결코 만만하지 않다"며 "아무리 덮고 감추려 해도 지울 수 없는 오만방자한 역사였으며 천인공노할 사건"이라고 억울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악행을 또 저지르려 더러운 짓거리를 한다면 용서가 없을 것이다. 개혁을 외쳤지만 그런 천인공노할 짓거리를 심판하는 게 진정한 개혁"이라면서 "이제 국민들은 그런 망상적인 너희들의 외침에 반대로 거꾸로 생각하고 실행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건 보름 전 서로 친서까지 교환했다면서 편지질만 하다가 뭐했는지 알고 싶다"며 "고등학교 1학년짜리 조카한테 해경 수사 발표 기다리라 해놓고 너희들이 뻘짓을 했지 않나"라고 거듭 답답함을 호소했다.

‘서해 피격’ 이래진씨 “어떻게 국민 향해 ‘뻘짓거리’ 하다 불쾌하다는 망언을…”
이래진씨. <이래진씨 페이스북>

앞서 전날 이씨는 민주당을 향해 "민주당은 더 이상 만행을 멈추시죠. 대한민국 국민을 무참히 죽인것도 모자라 은폐 조작과 모욕적이고 모독하였고 아직도 헛발질에 정당한 감사를 통해 밝혀진 너네들의 만행이 들어나니 뭣이라?"라고 저격성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그는 "이것들아 니들이 인간이더냐? 인간의 탈을 쓰고 또다시 악행을 저지른다면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제 더러운 은폐 조작질을 멈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정치적 욕망과 이념을 떠나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는 뒷전이고 오직 욕심에 사로잡혀 덮으려는 수작 이제는 안 통한다"면서 "김홍희, 윤성현, 김태균, 박지원, 서훈, 서욱, 이인영 등 국정을 농단하고 덮어씌운 사람들 절대 용서불가다. 대통령이랍시고 청와대에 가만히 앉아서 거짓말했던 인간도 말이다"라고 문재인 전 대통령과 정부 인사들을 정조준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