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홍준표 폭탄발언 “배신 경력자, 이미지 정치인, 소신 없는 ‘수양버들’은 가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홍준표 대구시장, 유승민 겨냥한 듯…“제대로 된 당 대표 나왔으면 좋겠다”
“이미지 정치, 정치판 희화화하고 겉멋에만 치중하여 국민들을 현혹하는 역기능만 초래”
“바람 앞에 수양버들 같은 흐물거리는 리더십으로 어떻게 독하디 독한 ‘이재명 야당’ 돌파하려 하나”
홍준표 폭탄발언 “배신 경력자, 이미지 정치인, 소신 없는 ‘수양버들’은 가라”
홍준표 대구시장(왼쪽)과 유승민 전 국회의원. <홍준표 캠프 제공, 유승민 SNS>

홍준표 대구시장이 차기 국민의힘 당권 주자들을 향해 "악역도 마다 않고 배신도 안 하고 강력한 리더십도 있는 제대로 된 당 대표가 나왔으면 좋겠다"면서 "배신 경력 있는 사람은 가라. 이미지 정치인은 더 이상 나오지 마라. 소신 없는 수양버들은 가라"고 쓴소리를 했다.

홍준표 시장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미지 정치는 정치판을 희화화하고 겉멋에만 치중하여 국민들을 현혹하는 역기능만 초래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시장은 "대여 투쟁을 하는 야당이 연단에 레드카펫을 깔고 아카데미 시상식 하듯 등장하여 쇼를 할 때 그곳은 이미 야당 투쟁 장소가 아니었다. 우리가 야당 할 때 그런 경우가 있었다"며 "절박함도 없었고 애절함도 없이 오로지 이미지 정치에만 치중한 결과 그때 우리는 총선 참패를 했다"고 과거 자유한국당 총선 패배를 언급했다.

이어 "다음 총선을 앞둔 우리당의 당 지도부는 나라의 명운을 건 중차대한 지도부"라며 "또 다시 우리당에 이미지 정치가 부활 하는 것을 경계 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처럼 이미지 정치의 결말이 어떠했나"라면서 "바람 앞에 수양버들 같은 흐물거리는 리더십으로 어떻게 독하디 독한 이재명 야당을 돌파하려 하는가. 더 이상 이미지 정치에 매몰된 사람이 당을 맡아서는 곤란하다"고 경계성 메시지를 덧붙였다.

홍준표 폭탄발언 “배신 경력자, 이미지 정치인, 소신 없는 ‘수양버들’은 가라”
안철수(왼쪽) 국민의힘 의원과 나경원 전 국회의원. <안철수, 나경원 SNS>

앞서 이날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차기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와 관련, "저는 유승민, 나경원 두 분 모두 출마하시기를 희망한다"며 "이번 전당대회는 총선 승리를 위한 당내의 경쟁력 있는 선명한 선택지를 제공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아시다시피 유 전 의원은 개혁보수를 자처하고 계시고 나 전 의원은 전통 보수를 지향하고 계신다. 저 안철수는 중도 확장성이 있다고 자부한다"면서 "세 명의 출마로 국민과 당원들께 총선 승리를 위한 최선의 선택지가 무엇일지를 묻는 전당대회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당권 도전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승민 전 의원은 보수의 신뢰를 회복해야 하는 숙제가 있다. 나경원 전 의원은 확장성에 대한 우려가 있다. 저도 보수층의 신뢰를 높여야 하는 숙제가 있다"며 "누가 당 대표가 되느냐보다 총선 승리와 윤석열 정부의 성공이 더 중요하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