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지평 기업경영연구소 `한국 TCFD Status Report 2021` 보고서 발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법무법인(유) 지평 기업경영연구소(소장 정영일)는 총 100개 한국 기업의 TCFD 권고안 연계 보고 현황(2021년 말 기준)을 분석한 '한국 TCFD Status Report 2021' 보고서(이하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6일 밝혔다.

TCFD(Task Force on Climate-Related Financial Disclosures, 이하 'TCFD')는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공개 협의체로, 현재 G20 국가를 중심으로 기후정보 공시 의무화의 기반이 되고 있다.

지평 기업경영연구소에서는 이번 보고서를 통해 2021년 12월 말, TCFD 연계 보고를 하고 있는 한국 기업 총 100개의 TCFD 연계 보고 현황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국내 기업들도 TCFD 관련 별도 보고서를 발간하거나(7개 기업), 지속가능성 보고서 내 INDEX 공시(37개 기업), 별도 챕터 공시(53개 기업)를 하는 등 TCFD 권고안 연계 보고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구체적 공시 내용을 분석한 결과는 다소 미흡한 것으로 확인됐다. TCFD의 4대 영역, 11개 권고 공개항목의 구체적인 공시 요건을 총 49개(지배구조 12항목, 전략 17항목, 위험관리 6항목, 지표 및 목표 14항목)로 구성해 분석했다. 11개 권고 공개항목과 4대 영역별 현황을 점수화해 측정하되 각각을 100분율로 환산해 공시율을 도출했다.

분석 결과, 총 한국 100개 기업의 평균 공시율은 23%로 나타났다. 섹터별로 보면, 금융 섹터(총 19개 기업) 평균 공시율은 22%이고, 비금융 섹터(총 81개 기업) 평균은 23%이다.

정영일 지평 기업경영연구소 소장은 "TCFD는 전 세계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지속가능성 공시 의무화와 표준화 논의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기업경영연구소의 지속가능성 공시 관련 연구에 깊이를 더하고, 아울러 한국 기업의 ESG 경영의 수준을 향상시키는 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