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가정폭력 신고까지 한 아내...끝내 대낮 길거리서 남편에게 피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50대 남편 "술 취해 기억 안 나"…아내, 지난주 가정폭력 신고
가정폭력을 당하다 경찰에 수차례 신고까지 했던 아내가 끝내 대낮에 길거리에서 남편에게 살해됐다.

5일 충남 서산경찰서에 따르면 50대 A씨는 지난 4일 오후 3시 16분 서산시 동문동 거리에서 40대 아내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붙잡혔다.

흉기에 두 차례 찔린 아내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사건을 목격한 시민 신고로 현장에서 붙잡힌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한 상태라 아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숨진 아내는 지난주 몇 차례 경찰에 가정폭력을 신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가정폭력 신고를 받고 출동했을 당시 현장 조치는 문제없이 잘 이뤄졌다"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가정폭력 신고까지 한 아내...끝내 대낮 길거리서 남편에게 피살
서산경찰서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