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든 검사, 조종석 탄 김건희…尹대통령 풍자 그림 전시 논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칼 든 검사, 조종석 탄 김건희…尹대통령 풍자 그림 전시 논란
전국학생만화공모전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인터넷 커뮤니티 갈무리]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최근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만화 작품이 전시됐다. 이 작품이 알려지자 각종 커뮤니티와 게시판에서 찬반 논란이 일고 있다.

4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따르면 9월 30일부터 10월 3일까지 열린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는 '윤석열차'라는 제목의 만화 작품이 전시됐다.

한국만화박물관에 전시된 이 작품은 고등학생이 그린 것으로 지난 7∼8월 진행된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이다. 공모전 심사위원들은 진흥원의 무작위 추천으로 선정됐으며 작품성과 완성도 등을 기준으로 평가해 지난달 중순께 이 작품을 금상에 선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작품을 보면 윤 대통령의 얼굴을 지닌 열차가 중앙에 배치돼 있고 조종석에는 아내 김건희 여사로 추정되는 여성이 타고 있다. 열차 객실에는 칼을 든 검사 복장의 남성들이 탑승했다. 열차 앞에 시민들이 놀란 표정으로 달아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각종 커뮤니티와 게시판에서는 논란이 일고 있다. '문화계 전체의 편향성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현실이다', '이런 건 가려내야 하는 게 만화박물관 전시 수준이 아닐까요?' 등의 비판 글이 게재되는 반면, '앞으로도 더 좋은 풍자로 사회현상을 낱낱이 고발해달라', '그림도 잘 그리고 풍자도 잘하고 멋지다' 등 지지 글도 올라오고 있다.

진흥원은 애초 예정된 전시회에 수상작을 전시했을 뿐이며 다른 어떤 의도는 없었다는 입장이다.

진흥원 관계자는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전시회는 매년 개최하는 만화축제의 한 부대 행사"라며 "수상작을 전시했을 뿐 이외 다른 의도나 계획은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