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 `3고 악재` 직격탄] "베이비스텝만 밟아도 대기업 절반이 취약기업"

전경련 제조업체 100곳 대상 조사
기업 30%는 "지금도 이자 버거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업들 `3고 악재` 직격탄] "베이비스텝만 밟아도 대기업 절반이 취약기업"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국내 기준금리가 0.25%포인트만 올라도 제조 대기업 절반이 영업이익으로 이자를 낼 수 없는 취약기업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3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 1000대 기업 중 제조업을 영위하는 100곳을 대상으로 자금 사정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감당할 수 있는 기준금리 임계치는 평균 연 2.6%였다.

기준금리 임계치가 연 2.25% 이하 기업 비율은 37.0%로, 기업 10곳 중 3곳 이상이 현재의 기준금리(연 2.5%)에서도 영업이익으로 이자 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은 한 차례만 더 기준금리를 인상해도 상당수 기업들이 유동성 압박에 노출될 수 있는 상황이라고 해석했다. 한국은행이 오는 12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는 베이비스텝을 밟을 경우 대기업 50%가량이 취약기업이 된다고 전망했다.

또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으로 기준금리가 연 3.0%가 되면 취약기업 수는 10곳 중 6곳(59.0%)으로 늘어난다고 추정했다.

기준금리 인상의 금융비용 영향을 묻는 질문에 기업들은 기준금리가 0.25%포인트 인상될 때마다 금융비용이 평균 2.0% 증가한다고 응답했다. 기업들은 기준금리가 올 연말에는 연 3.0%, 내년에는 연 3.4%까지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기업들의 자금사정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슷하거나 악화된 상황이며, 연말로 갈수록 자금사정은 더욱 악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자금 사정이 나빠진 이유로는 고물가·고환율·고금리 등 '3고(高)'를 지적했다. △은행 대출금리 인상 등 금리 영향(47.0%) △원자재 가격 상승(23.0%) △환율 상승(17.0%) 등의 순이었다.

자금사정은 악화되고 있는 반면 기업들의 자금수요는 올해 연말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증가 전망(37.0%)이 감소 전망(9.0%)의 4배가 넘었다.

자금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부문은 △원자재 부품 매입(36.7%)이 가장 많았고 △설비투자(23.0%) △차입금 상환(15.0%) △인건비·관리비(12.3%) 등이 뒤를 이었다.

자금조달 시 어려움을 묻는 질문에 기업들은 △신규 대출 및 대출 만기 연장(33.3%) △환율 리스크 관리(22.3%) △신용등급 관리(11.0%) 등을 지적했다.

안정적인 자금 관리를 위해 정책당국에 바라는 과제로는 △환율 등 외환시장 변동성 최소화(24.7%) △경제주체의 금융방어력 고려한 금리 인상(20.7%) △공급망 관리 통한 소재·부품 수급 안정화(16.3%) △정책금융 지원 확대(12.7%) 등을 꼽았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한미 금리가 역전된 상황에서 추가 금리인상이 불가피한 측면이 있지만, 한계상황에 처한 기업들이 상당한 만큼 경제주체들의 금융방어력을 고려한 신중한 금리인상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어 "외환시장 안정조치와 정책금융 확대 등으로 금리 인상에 따른 기업부담을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