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루나 거래 수수료 66억원 투자자 보호에 쓰기로

루나·테라 폭락 사태 기간 거래 수수료 전액 투자자 보호에 활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는 루나 클래식(LUNC·기존 LUNA) 수수료 수익 239.13025970 비트코인(BTC·29일 기준 약 66억 원)을 투자자 보호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앞서 두나무는 지난 5월 루나·테라 폭락 사태로 많은 투자자가 큰 손실을 본 것과 관련해 해당 기간(5월 11~20일) 업비트에서 발생한 거래 수수료 전액을 투자자 보호에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에서 수수료 활용 방안을 논의해 이를 두나무측에 전달했다.

두나무는 우선 '루나·테라 사태 백서'를 발간하고, 30억원 규모를 공익단체에 기부해 디지털 자산 등에 투자하다 보이스피싱, 사기와 같은 범죄 피해를 본 투자자 구제에 활용하기로 했다.

내년에는 '디지털 자산 시장 모니터링 센터'를 설립, 블록체인상에서 이뤄지는 이상흐름을 탐지해 공개하는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그동안 일부 디지털 자산 발행 주체가 투자자에게 공시 없이 대량의 물량을 전송해 논란이 발생한 만큼, 모니터링 센터에서는 사전에 공지되지 않은 이상흐름을 투자자에게 알리는 역할을 하게 된다.

모니터링 센터는 디지털 자산 범죄 피해자 구제를 위한 무료 상담 및 법률 안내 등의 지원 활동도 펼칠 예정이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두나무, 루나 거래 수수료 66억원 투자자 보호에 쓰기로
송치형 두나무 회장이 22일 부산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UDC) 2022' 오프닝 발표에서 가상화폐 하락장 '크립토 윈터'가 지나고 나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메신저보다 월렛에 더 익숙하고, 토큰을 통해 신분을 관리하는 '블록체인 세대'가 나올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