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예찬 “국민의힘 너무 착해…文이 중국서 ‘혼밥’ 거듭해도 장관 해임 건의 無”

“국정 운영 위해 최소한의 선은 지켰던 것…그런데 민주당은 어떻나”
“범죄 혐의자를 당 대표로 내세워 대선불복 심리를 자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장예찬 “국민의힘 너무 착해…文이 중국서 ‘혼밥’ 거듭해도 장관 해임 건의 無”
(왼쪽부터) 문재인 전 대통령, 장예찬 청년재단 이사장,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디지털타임스 DB, 민주당 제공, 연합뉴스>

장예찬 청년재단 이사장이 더불어민주당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통과시킨 것을 두고, "민주당이 국회를 마비시키는 꼴을 보니 야당 시절 국민의힘은 너무 착하고 순진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장예찬 이사장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겨냥해선 '전과 4범+기소된 피의자'라고 지칭하면서 비판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장예찬 이사장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전 대통령이 중국에서 혼밥을 거듭해도, 미국과 세계를 상대로 써준 북한 비핵화 보증수표가 부도수표가 됐어도, 800억 짜리 연락사무소 건물이 와르르 무너져도, 그래도 장관 해임건의를 막무가내로 밀어붙이지는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이사장은 "국정 운영을 위해 최소한의 선은 지켰던 것이다. 그런데 민주당은 어떻나"라며 "범죄 혐의자를 당 대표로 내세워 대선불복 심리를 자랑한다"고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정조준했다.

이어 "교섭단체 대표연설에는 다른 일정을 잡지 않는 국회 관행을 깡그리 무시하고, 같은 날 장관 해임건의안을 상정하는 생X아치짓을 한다"면서 "대표가 전과 4범+기소된 피의자라 그런지 민주당도 뻔뻔함의 정도가 나날이 강해진다"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이 따위 야당을 보고 있으니 과거 야당 시절 국민의힘이 순해도 너무 순했다는 생각이 들 수밖에 없다"며 "그래도 설마 야당이지만 국익을 고려하겠지라는 나이브한 인식으로는 민주당을 상대할 수 없다. 국익을 안중에도 두지 않는 파렴치한 정당이라는 사실을 똑바로 인지하고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예찬 “국민의힘 너무 착해…文이 중국서 ‘혼밥’ 거듭해도 장관 해임 건의 無”
박홍근(왼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박찬대 민주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앞서 전날 민주당은 국민의힘의 반발에도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강행 처리한 후 "국민적 명분이 분명했다"며 "절차적 정당성의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해임건의안과는 별도로 윤석열 대통령의 사과와 인사 조치를 촉구하기도 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본회의에서 해임건의안이 통과된 직후 취재진과 만나 "엄중하고 무거운 마음으로 안건을 처리했다"면서 "우선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는 절차적 측면에서 국회법을 철저히 준수했기에 이와 관련해 문제는 없다. 절차를 떠나 국민적인 명분도 분명하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제 최종적으로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판단이 남아 있다"며 "대통령께서 70% 가까운 국민이 이 순방 외교의 잘못을 꾸짖고 있는 상황을 결코 가볍게 받아들여선 안 된다"고 윤석열 대통령을 압박했다.

이어 "박 장관의 대국민 사과와 함께 외교·안보라인의 책임 있는 인사 조처가 이뤄졌다면 민주당이 발의한 해임건의안을 철회를 입장으로 끝까지 여당을 설득해보려 했다"며 "또 그 뜻을 대통령실에 전해달라고 (국민의힘 측에) 요청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이 상황은 전적으로 대통령이 시작하고 대통령이 빚은 상황"이라며 "민주당은 해임건의안에서 그치지 않고 향후 대통령이 국민에게 진실을 고백하고 진정 어린 사과를 할 때까지, 책임 있는 인사 조처를 할 때까지 계속 문제를 제기하고 싸워나갈 것"이라고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