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출산율 증가에만 초점둔 정책 반성"

"포퓰리즘 아닌 과학 정책 필요"
취임 후 두 번째 세종 국무회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尹 "출산율 증가에만 초점둔 정책 반성"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출산율을 높이는 데만 초점을 맞췄던 기존 정책에 대한 철저한 반성을 시작으로 포퓰리즘이 아닌 과학과 데이터에 기반한 실효성 있는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고 저출산·고령화 대책의 전환을 시사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취임 후 2번째로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개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저출산 고령화 문제를 보다 근본적으로 풀어가기 위해서는 지역이 스스로 동력을 찾고 발전해야 한다"며 "중앙지방협력회의, 이른바 제2 국무회의로 각 지자체를 돌며 정례화해서 지방자치단체장들과 함께 진정한 지방시대를 열어가는 길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새롭게 출범한 대통령 직속 지방시대위원회를 세종에 설치해 균형 발전의 구심점을 마련할 것"이라며 "국무위원들도 어느 한 부처에만 국한되지 않는 문제인 만큼 함께 치열하게 고민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국무회의 논의 주제는 인구 문제였다. 윤 대통령은 "지난 16년간 인구 문제 해결을 위해 280조원의 예산을 쏟아부었지만 올해 2분기 출산율은 0.75명까지 급락했다"며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를 인구 감소와 100세 시대의 해법을 찾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도록 전면 개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 이후 세종시 아이누리 어린이집을 방문해 영유아 가족, 보육 종사자와의 간담회를 가졌다. 아이누리 어린이집은 세종시가 설치하고 대덕대학교(대전 유성구 소재)가 위탁 운영하는 국공립 어린이집으로, 현재 약 90여 명의 영유아가 이용하고 18명의 교직원이 근무 중이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에서 '지금 여기 있는 소중한 아이들을 한 명 한 명 잘 길러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저출산 위기 상황에서 정부는 부모급여 도입, 보육교직원 처우 개선 및 어린이집 환경 개선을 국정과제로 선정해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과 가정의 양육 부담 완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尹 "출산율 증가에만 초점둔 정책 반성"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세종시 도담동 아이누리 어린이집을 방문, 아이들에게 옛 이야기를 들려주는 이야기 할머니 프로그램을 참관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