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왕·일제헌병 제복 버젓이 대여?…서울시 "승인 안받아, 책임 물을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왕·일제헌병 제복 버젓이 대여?…서울시 "승인 안받아, 책임 물을 것"
23∼24일 열린 서울시 정동야행 행사에서 일본 천왕·헌병 의상 등이 전시된 모습.[온라인 커뮤니티 게시글 캡처]

서울시가 개최한 '정동야행' 행사에서 일본 천황과 헌병 의상을 대여하는 프로그램이 운영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서울시에 따르면 정동 일대에서 23∼24일 개최된 행사에서 개화기 의상을 유료로 빌려 입고 정동을 돌아보게 하는 '정동환복소'가 설치됐다. 이곳에선 대한제국 황제복, 대한제국 군복, 한복, 남녀교복 춘추복 등 옷을 대여했다. 하지만 이 가운데 일왕과 일제 강점기 때 일본 헌병의 옷이 포함되면서 거센 비판이 일었다.

특히 정동에 있는 덕수궁 중명전은 1905년 일본이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빼앗은 을사늑약이 체결된 장소라는 점에서 온라인 커뮤니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논란이 더욱 커졌다.

대여 안내문에도 '일왕' 대신 '일본 천황'이라는 명칭을 사용했다. 서울시는 논란이 일자 25일 설명자료를 통해 "행사를 진행한 용역업체가 정동환복소 운영업체와 사전 협의를 거쳐 승인된 의상을 대여하도록 했지만 운영업체가 시의 승인을 받지 않고서 현장에서 임의로 문제의 의상을 비치·대여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행사장 내 관리 감독을 통해 부적정한 부분을 조치해야 했으나 일부 소홀한 부분이 있었다"며 "행사 대행업체의 계약 위반 사항에 대해 법적 책임을 강력하게 물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