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尹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바이든` 발언 안들려…대통령에 스토킹하듯 하면 안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진석, 尹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바이든` 발언 안들려…대통령에 스토킹하듯 하면 안돼"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전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해 "동영상만 여러 차례 봤는데 딱히 그렇게 들리지 않았다. 우리 국회(에서의) 승인에 대한 우려를 사적인 혼잣말로 지나가면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진행자가 '(윤 대통령의 발언은) 분명히 바이든이 X 팔리겠다였다'고 지적하자 "대통실의 해명을 믿을 수밖에 없지 않겠나. 우리가 뉴욕 현장에 있는 사람이 아니니까"라며 이렇게 답했다.

해당 발언이 녹취된 현장과 관련해선 "저개발국가 질병퇴치 기금을 좀 (약속하는 회의로), 그래서 일본이 10억 달러 내고 우리가 1억 달러를 공여하겠다고 약속한 것 아닌가"라며 "그러니까 (그 자리에서) 나와서 바이든이나 미국을 거론할 이유가 없다"라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이 전날 바이든 대통령이 뉴욕에서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을 낳았다.

그러나 김은혜 홍보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고 해명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지칭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정 위원장은 "우리 국회 승인에 대한 우려를 사적인 혼잣말로 지나가면서 한 것인데 이걸 내내 키워서 이야기하고 하는 게 정말 국익 전체에 도움이 될지 숨 고르기를 해야 한다"라고도 말했다.

이에 '지상파 3사 보도는 모두 오보이고, 대통령실 홍보수석의 말이 옳다는 것인가'라고 진행자가 재차 질문하자 "아니 제 귀에는 명확하게 들리지 않는다"라면서 "해명을 들어봐야 하겠지만, 어떻게, 어떤 의도로 녹취됐는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정 위원장은 윤 대통령 부부 내외의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 참석을 둘러싼 이른바 '외교 홀대' 논란 등에 관해서도 "민주당에서 자꾸 흠집 내기를 하는데, 영국 정부와 왕실의 초청 받고 조문한 윤 대통령 내외가 잘못한 게 뭐 있나"라며 "좁은 런던 시내에 백여 개 (국가의) 정상이 모였고 우리는 영국 왕실 안내에 따라서 움직인 것이다. 드레스코드 따라서 상복을 입었고. 조문록을 왼쪽에 쓴 게 우리 국격에 무슨 상관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외국에 나가서 우리 정상외교에 강행군 벌이는 국가원수, 대통령에게 그렇게 스토킹 하듯이 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