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영 며느리 되는 리디아 고, `남다른 시댁 자랑`…들어보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태영 며느리 되는 리디아 고, `남다른 시댁 자랑`…들어보니
리디아 고.<연합뉴스>

올해 말 현대가 며느리가 되는 골프선수 리디아 고가 결혼 후에도 예전처럼 시즌을 소화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리디아 고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폰독인다 골프코스에서 열리는 시몬느 아시아퍼시픽컵(총상금 75만 달러)을 앞두고 진행된 이날 기자회견에서 "언제까지 커리어를 이어갈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결혼을 한다고 해도 선수 생활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리디아 고는 그러면서 "결혼 이후에도 9년 동안 했던 것처럼 선수 생활을 이어갈 것이다. 올 연말에 결혼하지만, 신혼인 내년에도 다른 시즌처럼 일정을 소화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예비 신랑이나 시댁 식구들이 많이 응원해준다. 가족들의 응원이 선수 생활에 많은 동기부여가 된다"고 했다.

뉴질랜드 교포인 그는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의 아들 정준 씨와 올해 12월 30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미국 캘리포니아 클레어몬트 매케나 칼리지를 졸업한 정준 씨는 올해부터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현대차 계열법인에서 일하고 있어 두 사람의 신혼살림도 미국에 차릴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대회 참가자 중 세계 랭킹이 4위로 가장 높은 그는 "랭킹이 높아도 골프는 좋은 날도 있고 나쁜 날도 있다. 개인전 외에 단체전도 있어 신경이 쓰이지만 좋은 경기를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세계랭킹 8위 김효주도 "아마추어 시절처럼 나라를 대표하는 경기에 나와 예전 생각이 많이 난다. 인도네시아 방문은 처음이어서 좋은 추억도 만들고 재미있고 뜻깊은 경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랭킹이 높다고 항상 우승하는 것은 아니고 랭킹이 낮다고 우승 못 하는 것도 아니다. 모두 열심히 해서 컨디션 좋은 선수가 좋은 성적을 낼 것 같다"고 했다.

그는 하반기로 접어든 올 시즌에 대해서는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갤러리 없이 시합을 진행해 팬들이 매우 그리웠는데 이제 점점 팬들이 늘어나면서 행복하게 시합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런 만큼 저도 더 좋은 경기를 보여줘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아시아골프리더스포럼(AGLF)이 개최하는 이 대회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여자골프 국가대항전을 표방한다. 16개 나라 44명의 선수가 출전하며 사흘간 스트로크 플레이를 통해 개인전과 단체전 순위를 정한다.

우리나라 선수로는 김효주와 메이저 대회에서 두 차례 우승한 유소연을 비롯해 이보미, 황유민까지 4명이 출전한다. 또 리디아 고와 2019년 AIG 여자오픈 우승자 시부노 히나코(일본), 교포 선수 노예림(미국) 등도 우승 후보로 거론된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