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 `물폭탄`에…외신들도 주목한 영화 `기생충` 속 `banjiha`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 `물폭탄`에…외신들도 주목한 영화 `기생충` 속 `banjiha`
지난 8일 오후 9시 7분께 서울 관악구 부근 한 빌라 반지하에 폭우로 침수된 일가족 3명이 갇혀 신고했지만 결국 사망했다. 주민들에 따르면 사고가 난 빌라 바로 앞 싱크홀이 발생해 물이 급격하게 흘러들었고, 일가족이 고립돼 구조되지 못했다. 사진은 사고 현장. 연합뉴스

서울 도심을 강타한 집중호우로 영화 '기생충' 속에 등장한 '반지하'가 외신들의 큰 주목을 받았다.

주요 외신이 9일(현지시간) 일제히 서울·인천·경기·강원 등 중부지방에 기록적 폭우가 쏟아져 8명이 숨지고 7명이 실종됐다는 인명 피해 상황을 크게 보도하면서 구조상 침수 피해에 취약한 '반지하' 주거 형태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 가운데 반지하를 영어로 'semi-basement'(준 지하실, 절반 지하층) 또는 'underground apartment'(지하의 아파트)라고 설명하면서 한국어 발음을 로마자 알파벳으로 그대로 옮긴 'banjiha'라는 표현을 쓰기도 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폭우에 반지하 주택에서 3명이 사망했다면서, 서울의 반지하 거주민 중에는 빈곤층이 많다는 과거 기사를 소개했다. 당시 기사에서 NYT는 반지하 주거 형태가 영화 '기생충'의 배경으로 활용됐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도 반지하 주택을 기생충의 배경으로 소개하고, 윤석열 대통령이 반지하 침수사고 현장을 방문했다고 전했다. BBC방송도 서울 남부에서 폭우로 인명피해가 났다고 보도하면서 "그간 서울에서 홍수에 피해를 봤던 '반지하'로 알려진 '절반 지하층'에 대한 우려가 커진 터였다"라고 지적했다.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 방송은 폭우 피해를 상세히 전하고 반지하 주택에 대해 "봉준호 감독의 오스카 수상 영화 '기생충'에서 묘사된 비좁은 지하층"이라고 설명했다.
강남에서 근무한다는 한 시민은 침수된 주차장에서 차를 꺼내면서 AFP통신에 "강남은 경제의 중심이고 개발이 잘된 곳이라는데 자연재해에 이렇게 취약하다니 참 아이러니하다"고 말했다.

AFP통신은 2012년 가수 싸이의 히트곡인 '강남 스타일'에 등장하는 부촌 강남구에서 큰 피해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