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해외서도 커지는 `우영우` 신드롬…20개국서 1위, 미국서 9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일본 홍콩 멕시코 등서 넥플릭스 TV프로그램 1위 등극
우영우-이준호 키스신 그려진 10회 시청률 15.2%
해외서도 커지는 `우영우` 신드롬…20개국서 1위, 미국서 9위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국내서 인기가 치솟고 있는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가 해외에서도 신드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29일 온라인 콘텐츠 서비스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우영우'은 전날 기준 넷플릭스 TV 프로그램 부문 세계 3위를 기록했다. 지난달 29일 첫 방송을 시작한 지 한 달 만이다.

국가별로는 한국을 비롯해 바레인, 볼리비아, 홍콩, 인도네시아, 일본, 쿠웨이트, 말레이시아, 몰디브, 멕시코, 오만, 필리핀,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싱가포르, 스리랑카, 대만, 태국, 아랍에미리트, 베트남 등 총 20개국에서 1위를 기록했다.

방글라데시, 칠레, 에콰도르, 이집트, 온두라스, 요르단, 모르코, 니카라과, 파라과이, 페루, 엘살바도르에서 2위, 도미니카공화국, 과테말라, 인도, 파나마에서는 3위에 올랐다.

미국에서도 9위에 오르며 처음으로 10위권에 진입했다.

박은빈 주연의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변호사의 이야기를 에피소드별로 그린 드라마로, 따뜻한 감동의 스토리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회 0.9%(비지상파 유료가구)로 출발한 시청률은 9회 시청률 15.9%를 찍으며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날 우영우와 송무팀 직원 이준호(강태오 분)의 키스신이 담긴 10회도 15.2%로 15%대를 유지했다.

총 16부작인 '우영우'는 전반부에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우영우가 변호사가 될 수 있을지 능력을 증명하는 과정에 집중했다면, 후반부에선 외부에 알려지기 시작한 출생의 비밀과 우영우와 송무팀 직원 이준호(강태오 분)의 로맨스를 본격적으로 전개한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