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유럽 연구망 `협업`…거대과학 연구 인프라 지원

KISTI, 네덜란드와 100기가급 글로벌 연구망 구축
고에너지물리, 핵융합, 천문우주 등 글로벌 협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과 네덜란드가 100Gbps급 국제연구망을 거대과학 분야의 글로벌 연구협력 인프라로 활용하기 위해 맞손을 잡았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25일(현지시간) 네덜란드에서 네덜란드 국가연구교육망(SURFnet)과 국가과학기술연구망(KREONET) 간 협력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네덜란드 국가연구교육망은 네덜란드 내 대학, 대학병원, 연구소 등 100곳을 연결하고 있으며, KISTI의 국가과학기술연구망은 출연연, 대학, 공공기관 등 200곳을 연결하는 네트워크 망이다.

네덜란드 국가연구교육망과 국가과학기술연구망은 2005년부터 미국, 러시아, 중국, 캐나다 등과 함께 10Gbps급 글로벌 연구망을 구축하고, 글로벌 협업연구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양국은 첨단 기초와 응용과학 분야의 국제 협업 연구를 지원하는 '한-유럽 100Gbps급 이상의 글로벌 연구망' 협력 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이를 위해 올해 KISTI는 국가과학기술연구망 국제망 확장을 통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까지 100Gbps급으로 연동하고, 유럽연구망의 허브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네덜란드 국가연구교육망과 100Gbps기가급 연동을 추진한다.

양국이 연동하는 한-유럽 100Gbps급 이상의 글로벌 연구망은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의 '대형강입자충돌기(LHC) 프로젝트', 미래 에너지인 핵융합에너지의 상용화 가능성을 실증하는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국제공동 과학기술 프로젝트', 블랙홀 이미지 재현과 별 생성 규명 등을 위한 '한국-유럽 간 초장기선 전파간섭계(VLBI) 협력 연구' 등에 활용될 전망이다.

조부승 KISTI 과학기술연구망센터장은 "유럽 연구망의 관문 역할을 하는 네덜란드 국가연구교육망과 협력해 고에너지물리, 핵융합, 천문우주 분야의 거대과학 분야의 글로벌 협력 연구를 가속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한-유럽 연구망 `협업`…거대과학 연구 인프라 지원
조부승(오른쪽) KISTI 과학기술연구망 센터장이 25일(현지시간) 네덜란드에서 해롤드 튜니센 네덜란드 SURF 네트워크&캠퍼스 디렉터와 업무협약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ISTI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