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코로나때 마스크 무료로 나눠주던 목사…김연아 `예비 시아버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코로나때 마스크 무료로 나눠주던 목사…김연아 `예비 시아버지`
김연아의 예비 시아버지 고경수 목사가 뉴스앤조이 유튜브 채널에서 인터뷰 하는 모습. <뉴스앤조이 유튜브 채널 캡처>

피겨여왕 김연아의 '예비 시아버지' 고경수 목사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고경수 목사는 소외 계층을 위해 꾸준히 봉사활동을 하는 대구 이주민선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그는 특히 외국인 노동자 선교와 봉사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기독교 관련 유튜브 채널인 뉴스앤조이에서 2020년 3월 고경수 목사를 소개한 영상이 재조명받고 있다. 코로나19 유행 초기이던 당시 고 목사는 "이주민들이 교회로 찾아오는 것도 힘들다"며 이주민이 자주 왕래하는 현장을 찾아가 마스크 등 코로나19 예방 용품을 무료로 나눠줬다. 고 목사는 "오히려 저는 이럴 때 소외 계층을 우리가 더 알게 되는 거라고 생각한다. 이런 위기가 닥치니까 연락도 많이 주시고 우리도 그들을 알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고 목사는 25일 국민일보와 인터뷰를 통해 "예비 며느리와 아들이 모두 착하다. 예비 며느리는 오랫동안 유니세프 홍보대사로 일해왔고 아들도 내가 하는 이주민 사역을 도왔다"고 말했다. 고 목사는 또, 고우림은 개신교이고 김연아는 가톨릭 신자인 점을 언급하며 "두 사람의 신앙이 매우 성숙한 단계는 아니지만 잘 성장해 나갈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