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비위 송옥렬, 더 늦기전에 지명 철회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이 6일 과거 제자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는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를 겨냥해 "국민이 납득할 수 없는 인사"라며 직격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더 늦지 않게 송 후보의 지명을 철회하고, 공정위 가치에 부합하는 철학과 능력을 갖춘 인사를 물색하기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어 "놀라운 사실은 대통령실이 이미 송 후보자의 과거 성희롱 발언 을 알고 있었다는 점"이라며 "교수가 자신이 가르치던 학생들을 대상으로 입에 담기 민망할 성희롱 발언을 했는데, '사과했으니 별문제 없다'는 인식은 충격 그 자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성 비위로 징계성 처분을 받은 윤재순 총무비서관도 대통령 측근으로서 꿋꿋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으니, 대통령과 사법연수원 동기의 이 정도 발언은 아무 문제없다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박 원내대표는 송 후보자의 전문성도 문제삼았다. 그는 "송 후보자는 친재벌 대기업 성향의 상법 전공자로서 공정거래법상 금산분리 원칙 폐지를 주장하고 재벌의 내부거래 규제를 비판하는 등, 재벌정책에 대한 규제 완화를 주장해 온 인물"이라며 "이런 분이 과연 공정거래법 1조에 명시된 것처럼 '사업자의 시장지배적 지위의 남용과 과도한 경제력 집중을 방지하고, 불공정 거래행위를 제대로 규제'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에서는 도저히 공직에 중용되기 어려운 분들이, 오히려 요직에 오르는 기현상을 보이고 있다"며 "인사 검증의 기준은 따로 있지 않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바로 국민의 눈높이"라며 "후보자 스스로도 낙마 사유임을 인정했는데, 대통령이 인정하지 않는 것은 아집과 오만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송 후보자는 지난 5일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교수로서 학생들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는 지적에 대해 "너무 죄송하고 지금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그것 때문에 제가 자격이 없다고 하시면 흔히 말하는 낙마까지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성 비위 송옥렬, 더 늦기전에 지명 철회를"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지난 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