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대 옆 최태원, 배 볼록 내민 사진 올린 이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광대 옆 최태원, 배 볼록 내민 사진 올린 이유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동거인인 김희영씨가 총괄디렉터로 있는 포도뮤지엄의 두번째 기획전시 '그러나 우리가 사랑으로'를 관람했다고 밝혔다.<최태원 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광대 옆 최태원, 배 볼록 내민 사진 올린 이유
김희영 포도뮤지엄 총괄디렉터.<김희영 인스타그램 캡처>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동거인인 김희영 씨가 총괄 디렉터를 맡은 전시회를 관람한 뒤 "'1빠'로 봤다"며 인스타그램에 홍보했다.

최 회장은 지난 3일 인스타그램에 광대와 나란히 앉아 다리를 쭉 뻗고 배를 내밀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제 배가 나온 게 아니고 옆에 클라운과 똑같이 해보려고 내밀어 본 겁니다. 진짜일 겁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포도 뮤지엄', '#ugorondinone', '#그러나 우리가 사랑으로', '#1빠'라며 해시태그를 붙였다.

최 회장이 본 전시회는 SK그룹이 지난해 4월 제주에 개관한 포도뮤지엄 두 번째 기획전이다. 포도뮤지엄의 총괄 디렉터는 최 회장의 동거인 김희영씨다. 김희영 총괄 디렉터는 지난해 개관전 '너와 내가 만든 세상'에 이어 포도뮤지엄에서 두 번째로 전시회를 기획했다.

김희영 총괄 디렉터는 "사회적 조건에 의해 주류, 비주류로 구분되기 이전에 수많은 공통점을 가진 우리의 모습을 기억하고자 마련한 전시"라며 "이를 통해 다양한 정체성이 공존하는 세상이 무엇인지 고민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의 참여 작가는 이배경, 강동주, 정연두, 리나 칼라트, 알드레도&이자벨 아퀼리잔, 오노 요코, 우고 론디노네 등이며 미디어아트, 설치, 영상, 회화, 조각 등의 작품을 선보인다.

최형준 작가의 에세이집 제목을 가져온 이번 전시의 주제는 '디아스포라와 세상의 모든 마이너리티'다. 전시 작품들은 다양한 이유로 지리적, 정서적 영토를 벗어나 새로운 삶을 개척하고 있는 존재들에 주목하고, 함께 어우러져 사는 세상에 대한 너른 시선을 제안한다고 포도뮤지엄은 밝혔다.

필리핀 출신인 알프레도&이자벨 아퀼리잔은 호주로 이주해 활동하는 부부 작가다. 이번 전시를 위해 자녀들과 제주를 방문해 대형 설치 작품을 직접 진행했다.

설치미술가 이배경(53)과 비틀스 멤버 존 레넌의 부인이자 전위예술가인 오노 요코(89)의 작품은 포도뮤지엄 공간에 맞게 새롭게 설치됐다. 신진 작가 강동주(34)와 미디어 아티스트 정연두(53) 성균관대 교수는 이번 전시를 위해 제주에 머물며 제주의 자연과 이야기를 전시의 주제와 연결하는 신작을 제작해 선보인다.

인도 출신 설치미술가 리나 칼라트의 대표작 '짜여진 연대기'와 다양한 인종의 광대들이 전시장 바닥에 눕거나 벽에 기대고 앉은 우고 론디노네의 작품 '고독의 어휘'는 국내에 최초로 소개된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