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의 작심 비판…"尹대통령·이재명, 독단과 아집에 국민 짜증"

尹대통령에 "소통 부재한 콩가루 집안" "李, 개인적 손해 따질만큼 한가한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영선의 작심 비판…"尹대통령·이재명, 독단과 아집에 국민 짜증"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초심을 잃어가는 모습에 국민들은 짜증 나고 힘들어하고 있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5일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을 청팀과 홍팀에 비유하며 이들을 이같이 동시에 저격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홍팀과 청팀의 이해 안 가는 발언'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윤 대통령을 홍팀에, 이 고문을 청팀에 비유했다. 그러면서 최근 이들의 발언은 독단과 아집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전 장관은 윤 대통령이 고용노동부의 '52시간제 개편' 발표를 두고 "정부의 공식 발표가 아니다"라고 해명한 것과 경찰 인사 논란에 대해 "국기 문란"이라며 격앙한 데 대해 "무엇이 정부의 공식 발표이고, 무엇이 국기 문란이냐"며 "장관 발표가 정부의 공식 입장이 아니면 소통이 부재한 '콩가루 집안'임을 스스로 자처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이 고문도 겨냥했다. 박 전 장관은 최근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놓고 "108 번뇌 중이다", "당 대표가 된다고 해도 개인적으로는 손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무엇이 개인적 손해이고 번뇌할 일인가. 개인적 손해를 따질 만큼 한가하고 계산적이라면 공적인 임무를 수행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스스로 자처한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