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남 삼단봉 폭행 살해한 30대 여성…"범행수법 잔인" 징역 25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동거남 삼단봉 폭행 살해한 30대 여성…"범행수법 잔인" 징역 25년
[연합뉴스]

호신기구인 삼단봉으로 동거남을 여러 차례 때려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여성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청주지법 형사11부(김승주 부장판사)는 22일 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A(32)씨에게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김 부장판사는 "범행 수법이 잔인하고 피해자 인격에 대한 최소한의 존중도 찾아볼 수 없다"며 "지적장애 3급인 피해자는 제대로 방어도 못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를 무참히 살해해 유족들의 충격과 슬픔은 무엇으로도 보상할 수 없지만, A씨가 반성하고 있고 형사처벌이 없는 점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지난 2월 청주시 흥덕구 자택에서 함께 살던 B(31)씨에게 인터넷에서 구매한 호신용 삼단봉을 휘둘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동거 기간 내내 B씨를 상습적으로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피해자 시신을 한 달 넘게 베란다에 방치하다가 지난 3월 인근 지구대를 찾아가 "남자친구를 죽였다"고 자수했다. 검찰은 지난 5월 재판부에 A씨에 대해 무기징역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