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마르 태운 소형 항공기, 비상착륙 `아찔`…"유리창 결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네이마르 태운 소형 항공기, 비상착륙 `아찔`…"유리창 결함"
네이마르 [연합뉴스]

네이마르 태운 소형 항공기, 비상착륙 `아찔`…"유리창 결함"
비상착륙한 공항 직원들과 사진 찍은 네이마르 [네이마르 트위터 캡처]

브라질의 세계적 축구스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를 태운 소형 항공기가 브라질 북부지역에 비상착륙 했다.

21일(현지시간) 브라질 매체들에 따르면 이 항공기는 앞 유리창 결함으로 기내 압력이 급격하게 떨어지는 위험을 피하려고 예정된 경로를 벗어나 오전 2시께 북부 호라이마주 보아 비스타 국제공항에 비상착륙 했다. 항공기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출발해 바베이도스 상공을 지나 브라질 상파울루로 가던 중이었다.

네이마르 외에 여자 친구 브루나 비안카르디와 친구들이 타고 있었으며, 이들은 오전 내내 항공기에서 내리지 않은 채 대기했다.

공항 관계자는 네이마르 일행이 긴급하게 마련한 다른 항공기를 타고 오후에 상파울루로 이동했다고 전했다. 네이마르는 트위터에 공항 직원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고 "깜짝 놀랐지만, 심각한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마르는 이달 초 한국과 일본에서 대표팀 평가전에 나섰으며, 페널티킥으로만 모두 세 골을 넣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