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억대의 빚 떠안아, 갑자기 가장된 현실…꺼이꺼이 울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민아 "억대의 빚 떠안아, 갑자기 가장된 현실…꺼이꺼이 울었다"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가정폭력에 이어 파경을 암시하는 글을 남겼다.

조민아는 7일 인스타그램에 아이와 찍은 사진을 올리며 "극도의 공포감으로 과호흡이 와서 쓰러졌던 날 이후 잠을 전혀 못 자고 있다"며 "긴급임시조치로 보호받고 있지만 상처받은 지난날과 해결되지 않은 문제들로 여전히 고통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갑자기 가장이 되어버린 현실 앞에서 현명한 방법들을 찾고 있는데, 억대의 빚까지 떠안는 억울한 상황은 꼭 벗어나고 싶다"고 덧붙였다.

조민아는 "아이를 키우기 위해선 일을 해야 하니 함께 즐겁게 일할 수 있는 든든한 기획사가 생겼으면 좋겠다"며 "소속사가 없어서 방송 섭외들이 저한테 바로 들어오고 있는데, 저라는 사람에게 욕심을 내주는 좋은 회사를 만나 활발하게 활동하면서 현재를 잘 살아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또 "'화목하게 보이려고' 했던 게 아니라 '화목하기 위해서' 살았다"면서 "저와 함께 불안한 상황에 노출되어 있던 아기를 지키고 밝고 건강하게 키워내기 위해서 어떻게든 밝게 지내야만 했다. 현실을 있는 그대로 내보이면 엄마로 버티고 있는 현실에서 갑자기 나약한 여자로 무너져내릴까 봐 겁부터 났다"고 고백했다.

이어 "저답게, 현명하게 긍정의 힘으로 헤쳐가겠다. 힘들었고 현재도 힘들지만, 저에겐 아이가 있으니 우리의 건강과 행복만 생각하며 밝고 희망찬 미래로 나아가겠다"고 했다.

조민아는 또 이날 블로그에도 "힘들게 버텨왔던 것에 비해 너무나 간단히 나버린 끝"이라면서 "한동안은 쇼핑몰도, 가족이 함께 하는 장소들도 못 갈 것 같다. 문화센터 끝나고도 쇼핑몰 한복판에서 꺼이꺼이 울었다"고 했다.

앞서 조민아는 지난달 16일 인스타그램에 가정폭력을 암시하는 글을 올려 우려를 샀다. 당시 그는 "아이가 곤히 잠든 사이에, 매일같이 반복되던 숨 막힘 끝에, 엄마는 바닥으로 내동댕이쳐지고, 과호흡성 쇼크로 정신을 잃었고, 119가 왔고, 경찰이 왔다"며 "어제 처음으로 과호흡이 와서 너무 놀랐다"고 말했다.

한편 조민아는 2020년 6세 연상의 피트니스 센터 최고경영자(CEO)와 혼인신고 후 지난해 2월 결혼식을 올렸으며, 슬하에 아들을 뒀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