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전투기, 인·태 상공서 잇단 `위협적 기동`…호주, 캐나다 등과 신경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동중국해와 남중국해 상공에서 중국 전투기와 호주·캐나다 초계기 간에 초근접 위협 비행으로 인한 위험한 상황이 잇달아 불거졌다.

호주 국방부는 5일(현지시간) 중국 전투기가 지난달 26일 남중국해 상공에서 호주 초계기에 초근접 위협 비행을 했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중국 전투기가 호주 초계기의 감시 활동에서 벗어나려고 한 다발의 채프(chaff·상대 레이더에 혼란을 주기 위해 사용하는 쇳가루)를 뿌리는 바람에 파편 중 일부가 초계기 엔진으로 들어가는 위험천만한 상황이 발생했다고 호주 국방부는 주장했다.

캐나다 공군 초계기는 최근 인도·태평양 공역에서 북한의 유엔 제재 위반 여부를 감시하고 있을 때, 중국 전투기가 수십 차례에 걸쳐 6∼30m까지 근접 비행을 한 사실이 2일 알려졌다.

이에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며 유감을 표시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 국방부 우첸 대변인은 6일 "최근 캐나다 군용기가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을 핑계로 중국 근접 정찰과 도발을 확대해 양측 일선 인원의 안전을 위태롭게 했다"며 "중국은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우첸 대변인은 "중국은 캐나다 측에 사태의 심각성을 직시하고 일선 부대를 엄격히 단속하고, 모험적이고 도발적인 행위를 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에 발생하는 모든 엄중한 결과를 캐나다 측이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산하 글로벌타임스는 6일 호주 군용기가 근접 정찰을 하며 중국 측에 도발적인 행동을 했을 공산이 크다며 호주 측 주장을 반박하는 내용을 보도했다.

호주 P-8 해상초계기가 중국 영공을 침범했거나, 또는 침범하려 했고 중국 인민해방군 해상 훈련을 위험한 방식으로 방해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군사 전문가들은 중국 전투기가 무장 수준이 훨씬 떨어지는 초계기를 향해 초근접 비행을 하고, 쇳가루 투척 등의 행동을 했다면 국제관례에 비춰 정상적인 상황으로 보기 어렵다고 지적한다.

서방 군용기가 중국 영공을 침범한 경우라면 중국 당국이 먼저 침범 사실을 공개했을 것으로 관측통들은 보고 있다.

이와 관련, 중국이 의도된 강경 행동을 통해 미국 등 서방에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란 설명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최근 대만을 둘러싸고 미·중 갈등이 심화하면서 중국이 남중국해와 동중국해 등에서 서방을 향해 영유권을 더 강하게 주장할 가능성도 커졌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中전투기, 인·태 상공서 잇단 `위협적 기동`…호주, 캐나다 등과 신경전
중국 주력전투기 J-16.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