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핵관` 장제원, 한동훈 `소통령` 논란에 "우려 겸허히 받아들여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으로 통하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법무부에 '인사정보관리단'을 신설하는 것에 대해 '한동훈 소통령' 논란이 일자 "우려를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윤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을 지내는 등 최측근으로 꼽힌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무부에 인사정보관리단을 설치하고, 과거 청와대의 인사검증기능을 맡기는 방안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며 "이 문제는 이미 인수위 시절에 결정된 사안이고, 당시엔 논란이 없었는데, 왜 이제와서 논란이 될까. '법무부'가 인사검증을 담당하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한동훈'이 법무부 장관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장 의원은 "이런 우려들에 대해 이해가 전혀 안되는 것은 아니지만,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며 "한동훈 장관이 영원히 법무부 장관을 할 것도 아니고, 윤 대통령은 인사문제를 전적으로 법무부에만 맡길 분은 더더욱 아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장 의원은 "향후 경찰 수뇌부 정비가 완료되면 경찰 내 정보파트에도 인사 검증 기능을 둘 것으로 보인다"며 "이렇게 되면, '인재 추천 → 세평 → 검증'으로 이어지는 인사시스템이 '인사혁신처-법무부-경찰' 이라는 다원화된 채널 속에서 가동될 수 있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는 국민들께서 허락하신다면 국가정보원에도 인사 검증 부서를 두면 좋을 것 같다"며 "정치 개입의 차원이 아니라, 인사 검증 부서를 정식으로 두는 방식으로"라고 말했다.

특히 장 의원은 "한 장관은 대통령의 측근 인사이기 때문에 야당과 일부 언론의 우려를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더더욱 몸을 낮추고 공정한 인사 검증 시스템을 만드는 노력을 게을리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윤핵관` 장제원, 한동훈 `소통령` 논란에 "우려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5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