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발달장애 가정 비극…40대 엄마, 6세 아들과 극단 선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또 발달장애 가정 비극…40대 엄마, 6세 아들과 극단 선택
지난달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대통령 인수위원회 앞에서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주최로 열린 발달장애인 24시간 지원체계 구축 촉구 단식농성 선포 결의대회에서 참가자들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여성이 발달장애를 앓던 아들과 함께 아파트에서 몸을 던져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24일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40분께 아파트 화단에서 40대 A씨와 6세 아들이 추락한 채 발견됐다. 경비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이 모자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두 사람은 모두 숨졌다.

당시 함께 살던 다른 가족은 외출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해 2월에도 50대 여성이 발달장애를 앓는 딸과 함께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뒤 홀로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최근에도 경기도 시흥에서 발달장애 20대 딸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모친이 재판에 넘겨지기도 했다.

부모가 발달장애를 앓는 자녀와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장애 가정에 대한 사회적 지원이 절실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