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루나 사태에 놀란 당국, 이제야 `스테이블 코인` 주의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거래소 통해 투자위험성 공지
달러 등 연동된 알고리즘 방식
급격한 시세 변동 가능성 경고
당정, 가이드라인 만들지 주목
루나 사태에 놀란 당국, 이제야 `스테이블 코인` 주의보


한국산 암호화폐 루나와 테라USD(UST) 사태에 대해 금융당국이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를 통해 스테이블 코인 거래에 대한 주의보를 발령했다.

국내 주요 원화마켓 거래소는 일제히 공지를 통해 '제2의 루나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알고리즘 방식의 스테이블 코인의 위험성에 대해 투자자 주의를 당부했다.

22일 가상자산 업계 등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루나 사태와 관련해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동향 점검과 함께 국내 거래소를 통해 스테이블 코인의 리스크에 대해 공지하도록 했다.

금융당국이 직접 소비자 경보를 발령하지 않고 가상자산거래소를 통한 위험 공지를 택한 건 루나 사태에도 당국이 직접 개입할 여지가 없기 때문이다.

당국은 거래소가 금융소비자들과 투자자에게 스테이블 코인 투자에 따르는 위험성을 구체적으로 알리도록 했다. 거래소는 구체적인 스테이블 코인을 거론하면서 적극적인 안내에 나서고 있다.

스테이블 코인은 달러 등 실물자산에 연동된 암호화폐를 말한다.

암호화폐의 가격 변동성을 상쇄하기 위해 실물자산 가격 연동을 통해 암호화폐 투자의 리스크를 줄여보고자 만들어진 것이다. 테라는 미 달러화 가격과 연동된 스테이블 코인이고, 자매 코인인 루나의 공급을 통해 미 달러화 가격과의 연동을 조절하도록 알고리즘이 구성돼 있다.

국내 주요 가상자산거래소는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우려와 함께 상장된 스테이블 코인을 구체적으로 적시하면서 유의사항을 안내하고 있다.

업비트와 빗썸이 현재 거래를 지원하는 스테이블 코인 관련 종목은 각각 13개, 10개다. 코인원과 코빗은 루나를 포함해 각각 10개, 6개 종목의 거래를 지원한다. 고팍스는 지난 16일 루나와 테라KRT(KRT)를 상장 폐지해, 스테이블 코인 거래를 지원하지 않는다.

코인원은 "스테이블 코인은 법정 화폐를 담보로 가상자산을 발행하는 담보기반 방식과 다른 가상자산과의 가치연동을 통한 알고리즘을 사용해 법정 화폐 가격과 유사하게 유지하는 알고리즘 방식으로 나뉜다"면서 "알고리즘 방식의 스테이블 코인은 내재된 알고리즘이 의도대로 동작하지 않을 경우 급격한 시세변동이 발생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등 4대 거래소에 모두 상장된 스테이블 코인 관련 종목은 트론(TRX)이다. 트론은 알고리즘에 기반한 트론 스테이블 코인 'USDD'와 연동되며, 소각과 발행을 통해 유통량을 조절함으로써 USDD가 미국 달러 가치를 유지하도록 설계됐다.

이들 거래소는 "트론의 유통량에 관한 사항이 USDD와 상호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USDD 가치가 달라지면 트론의 시세가 변동될 수 있다"고 유의사항을 고지했다.

트론 외에 메이커(MKR)가 업비트·빗썸·코빗에 상장돼 있다. 니어프로토콜(NEAR)·다이(DAI)·리저브라이트(RSR) 스팀(STEEM) 웨이브(WAVES) 하이브(HIVE) 등이 2개 거래소에 동시에 상장돼 있다. 가상자산거래소와 당국은 다른 스테이블 코인도 루나 사태에서처럼 급격한 시세 변동에 휘말릴 수 있다고 전하고 있다.

실례로 트론은 USDD(트론 스테이블 코인)와 연동되고, USDD는 트론의 소각과 발행을 통해 달러가치가 연동되는 알고리즘에 기반한 코인이다. USDD의 급격한 시세 변동 시에는 트론의 시세가 루나처럼 급격히 변할 수 있다는 뜻이다. 이 때문에 5대 원화마켓 가상자산거래소 중 가장 늦은 지난 13일 루나의 입출금을 중단한 업비트의 대응 방식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업비트는 개입 최소화 원칙으로 입출금을 막았을 경우 투자자들이 폭락하는 자산을 아예 팔지도 못했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반면 빗썸과 코인원, 코빗 등은 향후 비슷한 일이 생기면 입출금을 신속히 중단한다는 방침이다.

빗썸 등은 "투자자 보호가 최우선이기 때문에 입출금 중단과 같은 조치로 이런 사태에 대응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런 상황에서 당정은 오는 23∼24일 이번 사태와 관련한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당정 협의 결과 스테이블 코인과 관련해 별도의 가이드라인이 나올지 주목된다.

김현동기자 citizen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