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레지스트·다이아몬드 기판 등 `나노·소재기술` 초격차 나서

과기정통부, 국가핵심소재연구단 6곳 선정
미래기술연구실 등 5년간 1334억원 투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2년 나노·소재기술 개발사업'의 신규 과제로 국가핵심소재연구단 6개, 미래기술연구실 20개, 스마트소재연구실 1개 등을 새로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사업은 나노기술과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세계적 수준의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과기정통부의 대표 R&D 사업으로, 선정된 곳에는 5년 간 1334억원을 지원한다.

185대 주력산업분야 핵심품목의 기술자립을 위한 연구개발을 추진하는 '국가핵심소재연구단'에는 △극자외선 포토 레지스트 소재 연구단(성명모 한양대 교수) △고성능 다기능 알루미늄 복합소재 연구단(조승찬 재료연 박사) △고주파필터용 단결정 소재 연구단(김선훈 광기술원 박사) △고감도 광대역 수소센서 연구단(이우영 연세대 교수) △질화물계 광전자 반도체 연구단(박홍식 경북대 교수) 등이 선정됐다. 이들 연구단은 연간 10∼15억원, 3∼5년 간 연구비가 지원된다.

10년 후 사용될 나노기술과 신소재 선점을 위한 원천기술 개발을 위한 '미래기술연구실'은 극한환경용 단결정 다이아몬드 기판 소재, 체내 주사용 생분해성 형상기억소재, 위상양자 신소재 등을 개발하는 20개 연구실이 선정됐으며, 연간 10억원씩 5년간 지원된다.

스마트 소재연구실로는 '수전해 촉매와 디스플레이용 나노입자 합성을 위한 AI 스마트연구실(이승용 KIST 박사)'이 선정돼 그린수소 생산과 첨단 디스플레이에 필요한 나노입자를 지능형 로봇을 통해 자율적으로 합성하고, 물성평가를 하는 기술개발을 추진한다. 이 연구실에는 연간 18억원의 연구비를 6년 간 지원한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나노와 소재기술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우주항공 등 우리나라가 초격차를 확보해야 하는 기반기술로, 새 정부의 국정과제에도 관련 분야 기술난제 극복과제가 반영된 만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포토레지스트·다이아몬드 기판 등 `나노·소재기술` 초격차 나서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