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어르신-청소년 통신요금 할인-데이터 지원 확대 추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새 정부가 청년층과 노인층의 통신요금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별도 요금제 도입을 추진한다.

10일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는 디지털 이용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청년·어르신 맞춤형 지원을 연내에 실시하는 방안을 '윤석열정부 110대 국정과제'에 포함했다.

새 정부는 조만간 통신사들과 협의해 어르신 요금제 도입과 청년층 데이터 지원 강화 방안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현재도 취약계층 노인 등은 통신요금 할인을 받을 수 있으나, 어르신 요금제가 도입되면 통신요금 할인을 받는 노인의 범위가 확대될 전망이다.

정부는 2018년 7월부터 기초연금을 받는 소득 하위 70%,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월 1만1000원의 통신비 감면을 시행했다. 청년층에 대해서는 취업·고용 사이트 이용 시 '제로레이팅'(데이터 요금 무과금) 혜택을 적용하거나, 데이터를 추가로 제공하는 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경우 이달 말까지 한시적으로 진행하는 고용노동부 취업 사이트 데이터 지원 프로모션의 기간이나 대상이 확대될 수 있다. 이동통신 3사와 알뜰폰 업체는 만 19∼34세 청년 이용자가 모바일로 워크넷, 장애인고용포털, 직업훈련포털, 고용복지플러스센터 등 홈페이지를 이용하면 데이터 이용료를 자동 면제하고 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어르신-청소년 통신요금 할인-데이터 지원 확대 추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