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초밥 십인분, 이재명 복귀 날 심경글…“일개 시민 외침은 날파리에 불과”

“어느 정도 감정 진정된 상태…일이 이렇게까지 커져 버렸지만 모든 게 오해라고 생각하겠다”
“당분간은 활동 자제하고 다가올 경찰 조사에 성실하게 임할 것…당장 변호사 비용도 걱정해야 하는 처지”
“그렇다고 여러분께 손 벌리고 싶지 않아…저의 진정성 흐려질까 두려워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라진 초밥 십인분, 이재명 복귀 날 심경글…“일개 시민 외침은 날파리에 불과”
재명 전 경기도지사가 8일 인천 계양산 야외공연장에서 열린 출마 선언 기자회견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의 홍보 목적으로 개설된 웹사이트 게임 '재밍'에서 1위로 랭크 된 '사라진 초밥 십인분' 계정의 주인 A씨가 이 전 지사의 정계 복귀 날 심경글을 올려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9일 정치권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예상했지만 역시 일개 시민의 외침은 거대 정당 앞에서는 그저 귀찮은 날파리에 불과했나 보다. 참 씁쓸하다"고 운을 뗐다. 해당 글에서 그는 "처음에는 몹시 화가 나서 적극적으로 의견을 올리고 인터뷰에 응했지만 그래도 지금은 어느 정도 감정이 진정된 상태"라며 "일이 이렇게까지 커져 버렸지만 모든 게 오해라고 생각하겠다"고 현재의 심경을 전했다.

이어 "당분간은 활동을 자제하고 다가올 경찰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도록 하겠다"면서 "당장 변호사비용도 걱정해야 하는 처지"라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렇다고 여러분께 손을 벌리고 싶지 않다. 저의 진정성이 흐려질까 두려워서다"라며 "제 힘으로 바로잡도록 노력하겠다. 지속적인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자신을 응원하는 이들을 향한 메시지를 덧붙였다.

사라진 초밥 십인분, 이재명 복귀 날 심경글…“일개 시민 외침은 날파리에 불과”
<사라진 초밥 십인분 페이스북>

앞서 지난 1일 A씨는 "대한민국은 표현의 자유가 있는 국가입니다. 헌법으로 보장된 당연한 얘기지만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는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 앞에서는 더 이상 당연하지 않은 것 같다"면서 "더불어민주당의 '더불어'와 '민주'는 저에게는 해당사항이 없고 특권층들에게만 해당이 되는 걸까"라고 더불어민주당을 정조준했다.

이어 "어느 날 당신의 집 문 앞에 성인남성 4명이 기다리다 집 안으로 쳐들어와서 당신의 개인 사생활이 담긴 물건을 뒤지고 휴대폰을 압수해 간다면 어떨 것 같나"라면서 "살아오며 경찰을 만날 일 자체가 없었던 저에게 그 공포는 상상 이상이었다. 압수수색으로부터 수일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일에 집중할 수 없고 출근길, 퇴근길 언제 경찰이 들이닥칠지 모른다는 두려움에 떨고 있다"고 당시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 선대위는 지난 2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재명 후보 공식 플랫폼 '재밍'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저질렀다며 고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업무방해', '정보통신망에 침입', '이재명 후보에게 불리한 명칭', '조직적 선동'이라고 언급했는데 저는 이러한 행위를 한 적이 없음을 말씀드린다"며 "고소 주체인 더불어민주당은 어째서 일반 시민에게 이런 인권 탄압을 자행하는 것인지 아래의 질문에 답변하라"고 자신의 질문 사항을 적었다.

A씨는 민주당을 향해 "어째서 '사라진 초밥 십인분'이라는 닉네임이 문제가 되는지? 고작 세 단어, '사라진', '초밥', '십인분'을 대체 어떤 의미로 받아들였기에 당적도 갖고 있지 않은 평범한 직장인에 불과한 일반 시민을 압수수색하며 공포에 떨게 하는 것인가"라며 "이젠 초밥을 주문했다가 배달원이 잃어버리면 경찰에 잡혀가는 시대가 된 것인가. 제 닉네임이 문제가 되는 근거를 낱낱이 밝히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그는 "다른 해킹 프로그램을 사용하거나 서버에 불법적으로 침입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이 정도로 수준이 낮아서 실제로 99999점을 기록할 것이라고는 생각도 못했고 그렇기에 점수가 올라간 뒤 스스로도 황당했다. 단 한차례의 99999점 기록이 어째서 업무방해가 되는 것입니까? 지속적으로 점수를 올려서 점수판을 도배한 것도 아니며 디도스 공격 같은 방법으로 서버를 마비시킨 것도 아니다. 오히려 수준 낮은 게임의 취약점을 알려준 저에게 상을 줘야 하는 것이 아닌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또 A씨는 "무슨 근거로 조직적 선동이라는 것인지? 해당 사건이 발생하기 전에 제가 펨코 사이트에 작성한 글/댓글은 모두 0개이며 사건 직후 글 1개, 댓글 1개를 달았을 뿐이다. 점수를 올리는 법을 공유하거나 한 행위도 전혀 없으며 고소를 진행한 당사자들은 이 사실을 아주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면서 "오히려 제가 작성한 글 내용을 보면 '진짜 되는 줄 몰랐는데 나 이제 X된 거임?'이라며 당황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전혀 고의성, 지속성이 없는 단 한 차례의 사고에 대체 어떤 조직을 만들어서 업무를 방해했다는 건가"라고 따져묻기도 했다.

끝으로 "꼬투리 잡힐 게 생기면 고소·고발을 남발하여 거대 권력 앞에 무력한 일반 시민을 이런 식으로 짓밟는 것이 공당 더불어민주당이 추구하는 가치인가"라면서 "더불어민주당이 진정 이름처럼 더불어 사는 민주주의를 추구한다면 당장 저뿐만 아니라 동일한 혐의로 압수수색을 당해 고통을 겪고 있는 모든 피고소인들의 고소를 취하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