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울함 밝히고 싶다"…눈물 훔친 정유라, 조국·안민석 등 고소

서울경찰청에 고소장 제출…"국정농단 허위사실 유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억울함 밝히고 싶다"…눈물 훔친 정유라, 조국·안민석 등 고소
조국 전 장관 등 4명에 명예훼손 고소장 제출한 정유라씨(가운데).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화면 캡처>

'국정농단' 사건으로 수감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조국 전 장관을 포함한 여권 인사 4명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정씨는 4일 서울경찰청을 찾아가 조 전 장관과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주진우 전 기자, 방송인 김어준 씨를 허위사실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고소장을 제출했다.

정씨는 고소 취지에 대해 "제 인생이 망가지게 된 것은 국회의원들의 '아니면 말고' 식의 허위 유포와 최소한의 확인 없이 받아적은 언론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저는 검찰단계에서 기소유예 처분으로 사건이 종결됐다"고 말했다. 정씨는 "이제야 세상에 억울함을 밝히고자 용기를 냈다"며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이날 정씨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의 김세의 대표, 강용석 변호사와 동행했다. 강 변호사는 조 전 장관을 두고 "2014년 고등학교 2학년이었던 정유라 씨가 친구 10명 정도에만 공개했던 A4 용지 두 장 분량의 글에서 두 줄을 발췌해 2017년 1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림으로 당시 탄핵 집회에 불을 질렀다"고 지적했다.

당시 조 전 장관은 정씨의 이화여자대학교 부정입학 논란에 대해 정씨가 '능력 없으면 니네 부모를 원망해. 있는 우리 부모 가지고 감 놔라 배 놔라 하지 말고. 돈도 실력이야'라고 쓴 페이스북 게시글을 인용했다. 정씨는 해당 게시글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 이전에 친구와 개인적으로 나눈 개인 메시지라는 주장이다.

강 변호사는 "국민을 상대로 했던 이야기가 전혀 아니었고 그런 취지도 아니었다"며 "전체 내용은 굉장히 길었는데 그렇게 발췌·왜곡해 정씨를 국민들에게 가장 나쁜 마녀로 만들고 말았다"고 강조했다.

또 안 의원과 관련해서는 "정씨 가족이 300조원을 해외에 숨겨놨다는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퍼뜨렸다"면서 "이제 와서 '말도 꺼낸 적 없다'며 발뺌하고 있는데 무엇이 진실인지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주 전 기자와 김 씨도 방송을 통해 온갖 이야기를 해왔다"며 "특히 주 전 기자는 정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딸이라는 암시를 수도 없이 해왔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고소장을 제출한 후 "경찰청이 고소인과 피고소인들을 불러서 조사하는, 정상적인 명예훼손 수사 방식에 따라 신속히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