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밀반입 근절·업무 효율화 위해 `HPE 에즈메랄` 도입

실시간 통합된 데이터소스에서 인사이트 확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관세청, 밀반입 근절·업무 효율화 위해 `HPE 에즈메랄` 도입
김영채 한국HPE 대표

한국HPE는 관세청이 하이브리드 애널리틱스 및 데이터 사이언스 플랫폼 'HPE 에즈메랄'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관세청은 국내 에즈메랄 총판사인 비투엔을 통해 솔루션을 도입했다. 이를 통해 다양한 소스로부터 데이터를 추적하고 분석함으로써 밀반입 근절 계획을 세우고 세관 업무 관련 정책 수립에 활용할 예정이다.

관세청은 대한민국의 재정과 경제를 보호하고 위험물 유입을 방지하는 한편 합법적인 국제 무역과 여행을 촉진하는 임무를 수행하며 관세와 통관을 관세청은 'HPE 에즈메랄 데이터 패브릭'을 통해 세관 및 무역 관련 데이터베이스, 스캔 문서, 사진은 물론 시스템 로그 같은 내·외부의 정형·비정형 등 다양한 형태의 데이터 소스에 데이터 분석 담당자가 실시간으로 액세스하도록 했다. 또 단 몇 번의 클릭으로 설치할 수 있는 사전 통합 분석 및 AI(인공지능) 툴이 포함된 카탈로그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관세청은 이 플랫폼 도입을 통해 밀반입자 단속을 매년 5% 이상 강화해 약 420억원의 추가 세수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데이터 분석 및 통관 효율성 향상을 통해 약 300억원의 운영비 절감도 기대한다. HPE 에즈메랄 플랫폼이 제공하는 무역·산업동향, 거래 패턴에 대한 맞춤형 정보를 바탕으로 더 나은 정책을 설계하고 타 정부 기관과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관세청 측은 "데이터의 급격한 증가는 더 효과적인 업무 수행을 위한 귀중한 통찰력의 원천이지만, 데이터의 상관관계, 분석이나 관리의 복잡성을 증가시켜 해결과제"라면서 "HPE 에즈메랄 도입을 통해 더 빨리 더 나은 의사결정을 하고, 더 많은 세수를 확보하는 동시에 운영 비용까지 절감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영채 한국HPE 대표는 "데이터 가치를 활용해 관세청의 목표를 앞당기는 데 HPE가 함께 할 수 있게 돼 기쁘다. 이 프로젝트가 국내를 포함한 다양한 국가 정부기관의 롤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