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세대 탈서울 심화… 경기 아파트 구매 최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30세대 탈서울 심화… 경기 아파트 구매 최대
지난해 경기도 아파트 구매자 중 서울 거주자의 비중이 12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아파트값 급등과 고강도 규제에 따른 풍선효과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25일 한국부동산원 아파트 매입자 거주지별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 아파트 매매거래건수는 32만7992건이다. 이 가운데 서울 거주자 거래건수는 5만6877건으로 전체 거래량의 약 17.34%를 차지했다. 이는 2009년(17.45%) 이후 12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통계청의 지역별 전출·입자 이동자수 자료를 보면 지난해 한 해 동안 56만7366명이 서울을 벗어나 다른 지역으로 이동했다. 이 중 36만2116명인 약 64%가 경기도로 전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전출자 중에서도 2030세대(만 20~39세)가 가장 많았다. 지난 6일 서울시가 '2021 서울서베이'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탈서울 인구 2명 중 1명은 2030세대였다. 특히 30대의 순유출이 가장 많았으며 이들은 전출사유로 주택문제를 꼽았다. 서울의 높은 집값에 젊은층의 '서울 엑소더스' 현상이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된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올해 3월 기준 서울의 3.3㎡당 아파트 평균 매맷값은 4312만원으로, 전국 평균 2233만원, 경기도 2050만원보다 약 2배 높다. 3.3㎡당 전셋값은 서울 2138만원, 전국 1251만원, 경기 1246만원이었다. 올 2월 서울 강남과 강북 아파트 한 채의 평균 매맷값이 각각 15억원, 10억원을 돌파하는 등 집값이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

경기도는 서울보다 집값이 낮고, 신도시·택지지구 조성으로 정주환경이 쾌적하다. 블록형 단독주택이나 타운하우스 등 아파트 외에도 다양한 주거선택지가 있다는 점도 경기도 이동의 주요인으로 꼽힌다. 업계 관계자는 "경기도는 여러 신도시가 조성 중으로 편의시설 등이 잘 갖춰져 있는 데다 가격이 서울보다 저렴해 2030 탈서울족들이 많이 찾고 있다"며 "특히 블록형 단독주택, 오피스텔 등과 같이 청약통장이 필요 없는 주거 상품들이 내 집 마련의 좋은 선택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