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전 경험 부족"…청년 공인중개사 10명 중 7명 개업 미뤄

직방, 20∼39세 청년중개사관학교생 100명 설문조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실전 경험 부족"…청년 공인중개사 10명 중 7명 개업 미뤄
<직방 제공>

청년층 공인중개사 자격시험 합격자 10명 중 7명이 자격증을 취득하고도 업계 경험을 더 쌓기 위해 개업을 미루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직방이 운영하는 청년중개사관학교가 20∼39세 청년중개사관학교생 1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에 따르면 최근 5년 이내 자격증을 취득한 비율은 92.1%였다. 지난해 자격증을 취득한 인원은 51.5%에 달했다.

이들 가운데 자격증 취득 후 개업하지 않은 이유로 '업계 경험을 더 쌓기 위해서'를 선택한 응답자가 77.2%로 가장 많았다. '고정적인 수입이 필요해서'(29.7%)와 '개업 시 필요한 사항을 잘 몰라서'(27.7%), '창업 비용 마련을 위해'(16.8%) 등이 뒤를 이었다. 자격증 취득 후 개업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전체의 9.9%에 그쳤다.

청년 중개사들이 개업을 망설이게 되는 요인으로는 '전문성 부족'(60.4%)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불안정한 수입에 대한 우려'(43.6%)와 '매물 확보의 어려움'(38.6%), '영업 네트워크 마련'(31.7%), '높은 사무소 임대료'(30.7%) 순이었다.

영업 네트워크나 매물 확보의 어려움 등을 선택한 경우를 포함하면 업계에서의 실전 경험과 개인 역량 강화에 대한 청년중개사들의 고민이 가장 큰 것으로 풀이된다.

직방은 공인중개사 자격증 취득 후 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기 쉬운 청년층 중개사들이 기본 이론 교육 컨설팅부터 디지털 툴을 활용한 중개 실무까지 고루 경험할 수 있도록 청년중개사관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청년중개사관학교에 지원한 20~30대 지원자 중 중개업에 종사한 경험이 전혀 없거나 1년 미만 종사한 인원은 80%가 넘는다. 3년 이상 중개업을 경험한 비율은 5.7%에 불과하다.

청년중개사관학교 관계자는 "부동산 중개 시장에 뛰어드는 20~30대 청년층은 늘고 있지만 이들의 전문성을 길러줄 수 있는 체계적인 교육 시스템은 부재한 상황"이라며 "직방의 프롭테크 기술을 중심으로 공인중개사 역량 강화에 도움을 주고자 한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