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서울 도심에 `UAM 수직이착륙장` 짓는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건설, 서울 도심에 `UAM 수직이착륙장` 짓는다
(왼쪽부터) 송재용 현대자동차 AAM사업추진담당 상무,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 이규성 이지스자산운용 대표이사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은 현대자동차, 이지스자산운용과 함께 도심항공교통(K-UAM) 인프라 조성에 나선다.

3사는 지난 15일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건설 본사에서 UAM 버티포트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버티포트는 UAM 비행체가 충전·정비 등을 할 수 있는 수직 이착륙장이다. 3사는 앞으로 신규 교통 인프라 시설로서의 역할뿐 아니라 주택·업무·상업시설과 연계해 다양한 개발 확장성을 예고했다.

이번 MOU에는 'UAM 버티포트 사업지 선정을 위한 공동 협력' 'UAM 버티포트 사업화를 위한 공동 노력 수행' 'UAM 버티포트 사업모델 개발을 위한 협력' '기타 UAM 관련 적극적인 상호교류'에 대한 내용을 담았다.

현대건설은 이지스자산운용과 공동개발 중인 밀레니엄 힐튼호텔 부지(서울 중구) 개발 사업에 버티포트 설치·운영을 추진하기로 협의했다. 현대차에서 개발 중인 UAM의 상용화 시기에 맞춰 해당 자산을 신교통 거점지 중 하나로 개발하는 것이 주된 목적이다.

밀레니엄 힐튼호텔 부지 개발 사업은 기존 자산을 매입해 복합건물을 개발하고 시공 및 운영하는 사업이다. 광역교통(KTX 서울역, 공항철도, GTX)과 인접해 있어 도심교통 주요 요충지에 위치해 있다.

3사는 밀레니엄 힐튼호텔 부지 외에도 국내 설치 예상 사업지들 또한 지속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현대자동차와 현대건설은 정부 주도로 구성된 UAM 팀 코리아의 민간기업 9개 사에 포함돼 있으며, 현대건설은 그중 유일한 건설사로 참여 중이다.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UAM 상용화 이전 단계에서 사업화 방안, 콘셉트 수립 등 버티포트 관련 개발역량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국내 도심항공교통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스마트시티와 연계한 UAM 특화도시 적용 등 다양한 모델 개발에 지속적으로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