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살인죄로 교도소 다녀와, 죽기 싫으면 주차하지마" 살벌한 경고에 결국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충북 청주의 한 마을의 공터에 차량을 주차했다가 살인 전과자로부터 협박을 받았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됐다.

13일 고소인 A씨에 따르면 A씨는 3개월 전부터 주말마다 충북 청주 상당구 가덕면의 한 마을 별장을 방문해 시간을 보냈다. 지난 9일에 이 마을의 공터에 주차했다가 황당한 쪽지를 받았다.

차창에 끼워진 쪽지에는 "30년 넘게 내가 주차하던 곳이니 다른 곳으로 차량을 옮겨달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A씨는 주차한 공간이 개인 땅이 아님을 확인한 뒤 마을 일부 주민의 텃세라고 생각하고 쪽지를 무시했다. 그러자 이튿날 다시 차창에서 2장의 쪽지가 붙어 있었다.

쪽지에는 "사람 죽이고 교도소 다녀왔다. 나에 대한 도전은 죽음, 비참함 뿐이다. 교도소 갔다 온 아빠라고 자식도 떠나고 더 이상 잃을 게 없는 사람이다. 다시 한번 집 앞에 주차하지 않기를 정중하게 부탁한다. 안 그러면 다 죽는다"라고 적혀있었다.


A씨는 메모 작성자로 추정되는 주민을 어렵사리 찾아내 접촉을 시도했지만 만나지는 못했다. A씨는 "해코지 당할까봐 가족들이 불안해한다"며 고민 끝에 경찰에 작성자를 고소했다. 고소장을 접수한 청주 상당경찰서는 사실관계를 확인에 나설 예정이다.
누리꾼들은 "요즘 같은 세상에는 싸우는 것보다 피하는 게 상책이다", "사회가 점점 더 삭막해지는 것 같아서 속상하다", "죄 있는 놈이 큰소리치는 세상"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살인죄로 교도소 다녀와, 죽기 싫으면 주차하지마" 살벌한 경고에 결국
"사람 죽여 교도소 다녀왔다" 끔찍한 주차 경고 쪽지. <보배드림 게시물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