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고용부 `AI 일자리매칭` 성과 저조…"매칭점수-입사지원간 상관관계 낮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용노동부가 128억원을 들여 구축한 취업정보사이트 '워크넷' 인공지능(AI) 기반 일자리 매칭 시스템의 성과가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감사원의 '취업알선정보망 구축 및 관리 실태'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AI 매칭 시스템의 입사지원율은 1차 사업(2020년 7월∼2021년 7월) 9.45%, 2차 사업(2021년 7월∼2021년 10월) 12.99%로 나타났다. 이는 당초 예측한 입사지원율인 59%, 70.2%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것이다.

또한 같은 기간 워크넷의 기존 서비스인 '빅데이터 일자리 추천 서비스'의 입사지원율 15.22%, 18.36%보다도 낮았다. 감사원이 AI 매칭시스템이 추천한 구인정보 중 구직자가 조회한 167만여건, 입사지원내역 20만여건을 분석한 결과 매칭점수와 입사지원간 상관관계가 1차에서는 0.0061로, 관계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차의 경우도 0.0768로 상관관계가 낮았다.

상관관계 분석은 0∼1로 측정되며 0.1까지는 거의 관계가 없는 것으로 본다. 또 성능평가 당시 일자리 추천 문턱값(threshold)을 0.5점으로 설정했던 것과 달리 일자리 추천 수를 늘리기 위해 0.25점만 넘으면 추천하도록 설정한 것도 AI 매칭의 효율성을 떨어트린 원인으로 지목됐다.

감사원이 조회건수가 가장 많은 경기도 수원시를 표본 삼아 추천 구인정보 6977건을 분석한 결과 구직자의 희망지역과 AI가 추천한 일자리가 일치하지 않는 경우가 1020건으로 확인됐다. 심지어 희망지역을 수원으로 설정한 구직자에게 강원도 횡성군·태백시의 일자리를 추천하기도 했다.

감사원은 고용노동부 장관과 한국고용정보원장에게 일자리 추천 기준과 추천 대상 지역 등의 적정성을 점검하는 등 알고리즘을 고도화하는 방안을 마련하도록 권고했다. 또 외부 일자리 정보망의 구인정보 수신 여부와 오류율 등을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등 개선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했다.강민성기자 kms@dt.co.kr
고용부 `AI 일자리매칭` 성과 저조…"매칭점수-입사지원간 상관관계 낮아"
<사진: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