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터널 건설현장에 스마트기술 본격 적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건설, 터널 건설현장에 스마트기술 본격 적용
TBM 모델링.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은 경기도 파주시의 '고속국도 제400호선 김포~파주간 건설공사 제2공구' 현장 한강터널 홍보관에서 '현대건설 터널 스마트건설 기술시연회'를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스마트터널, 스마트항만, 스마트교량, 스마트토공 총 4개의 테마로 혁신 현장을 운영하고 있다. 그 중 한강터널 현장은 스마트터널의 대표 혁신 현장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번 시연회에서는 한강터널에서 적용한 첨단 TBM 기술을 포함해 터널 현장에 적합한 스마트건설 기술과 현대건설에서 연구하고 있는 각종 기술을 중점적으로 소개했다.

터널 굴착 장비인 TBM은 각종 센서와 디지털 기기를 탑재해 운영정보를 실시간으로 취득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김기범 현대건설 토목사업본부장은 "생산성·품질·안전 등 건설업계의 현안을 해결할 수 있는 키는 현장의 스마트화"라며 "이는 정부부처, 산학연 모두의 노력이 함께 이뤄져야만 정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